청하 “죄인이 된 기분…사람 많은 곳 잘 안 간다”

105

가수 청하가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생긴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가수 청하가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사전 녹화를 위해 12일 서울 영등포구 KBS에 도착해 인사를 하고 있다./뉴스1

청하는 12일 방송된 KBS 쿨FM ‘이은지의 가요광장’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청하는 2020년 12월 코로나19 확진 당시 심정을 고백했다. 그는 “연예인 최초로 확진 기사가 나왔다”며 “그 당시에는 코로나19를 다들 많이 무서워하던 시기라서, 죄인이 된 기분이었다”고 떠올렸다.

당시 연예인 중 최초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된 청하는 어깨 재활을 위해 다니던 서울의 한 스포츠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들은 뒤 선제적으로 검사를 진행했고 다음날 양성이 나왔다.

청하는 당시 컴백을 3일 앞두고 있었지만 코로나 19 확진으로 인해 잠시 일정을 연기하고 11일간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해 치료를 받았다.청하와 접촉한 동료 연예인 및 관계자들도 모두 코로나 19 검사를 받아야 했다.

청하는 그때를 회상하며 “당시에는 다들 코로나를 무서워하던 시기였다”며 “죄인이 된 기분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그때의 안 좋은 기억 대문에 사람이 많은 곳을 자주 가지 않는다”며 “나에게는 트라우마 아닌 트라우마”라고 고백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