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전소미·강다니엘…’학폭 피해’ 고백한 용기 있는 스타들

19

최근 송하윤, 전종서 등 잘나가는 여배우들의 학교 폭력 가해 논란으로 인해 방송계가 또다시 시끄러워졌다. 사회 각지에서 학폭에 대한 폭로가 끊임없이 나오는 가운데, 과거 따돌림을 당했다고 고백한 스타들이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

주지훈, 전소미, 강다니엘 / 뉴스1

배우 주지훈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주지훈은 “서울 천호동에서 살았는데 학창 시절 한 학년에 19반, 한 반에 75명씩 있었다”며 “그러니 얼마나 일진이 많았겠냐”며 학창 시절을 회상했다.

주지훈 / 유튜브 ‘짠한형’

이어 그는 “사람을 때리는 애들도 있었는데 제가 덩치가 크니까 건드리지 않다가 중학교 들어가서는 무리를 이뤄서 시비를 걸더라. 비겁하다고 생각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마음에 안 드니 1대1로 붙자는 게 아니라 ‘우리 형 데리고 올거야’라고 위협하는 식이었다”며 “무서웠다. 그때 비겁하다고 생각했던 게 지금도 기억난다”고 했다.

주지훈은 “그래서 내가 얼마나 다행이냐면, 직업이 배우인데 어릴 때 그런 걸 안 했다는 게 너무 다행이다“라며 “오히려 나는 고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걔네들한테 괴롭힘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전소미 / MBC ‘라디오 스타’

캐나다 출신 아버지와 한국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가수 전소미도 어린 시절 남들과 다른 겉모습으로 인해 학폭을 당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2020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전소미는 혼혈아로서 겪었던 고충에 대해 고백했다. 그는 “아기 때는 아무런 생각이 없다가 초등학교 때 전학을 간 적이 있다”며 “처음에는 (애들이) ‘인형 같다’고 살갑게 대해줘 전학 하루 만에 회장이 됐다”고 한 일화를 공개했다.

하지만 회장이 된 후 괴롭힘이 시작됐다고 밝힌 전소미는 “회장이 되고 싶었던 아이가 한 명 있었다. 근데 그 아이가 중심에 서서 저를 따돌리기 시작했다. 3학년 때부터 6학년 1학기까지 따돌림을 당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이연복 셰프는 “(네가) 당했으니 망정이지 (왕따를) 시켰으면 시끄러워졌다”고 위트 있는 위로를 건넸다.

전소미는 지난해 7월 유튜브 콘텐츠 ‘송윤아 by PDC’에서도 같은 일화를 공개하며 눈시울을 붉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다니엘 /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가수 강다니엘도 초등학생 시절 잦은 전학으로 인해 괴롭힘을 당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2021년 KBS 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강다니엘은 “어릴 때 잦은 이사로 전학을 자주 다녔는데 괴롭힘을 많이 당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따돌림당한) 이유는 모르겠는데 그냥 제 생김새가 마음에 안 들었던 모양이다”며 “초등학교 4~5학년 때 형들한테 돈 뺏기고, 맞은 적이 있다. 가해자들에게는 그냥 놀이인 거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