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좋아하는 탤런트’ 공동 2위 남궁민·김지원, 1위는…

59
남궁민, 김지원(왼쪽부터) / 뉴스1

한국인이 좋아하는 탤런트는 배우 김수현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은 지난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1777명에게 가장 좋아하는 탤런트가 누구인지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자유응답으로 이뤄졌다.

김수현은 6.4%의 지지를 얻었다. 남궁민과 김지원은 2.9%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차은우와 김남주는 2.7%로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최수종(2.5%), 송중기(2.3%), 최불암(2.2%), 고두심(2.0%), 김고은(1.8%)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김수현, 김지원이 수위권에 이름을 올린 건 지난 4월 말 신드롬급 인기 속에 종영한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이 영향을 미친 듯한다. 이 드라마에서 김수현은 백현우, 김지원은 홍해인을 맡아 열연했다.

차은우, 김남주가 이름을 올린 것도 마찬가지. 이들은 비슷한 시기 방영된 MBC 드라마 ‘원더풀 월드’에서 각각 권선율과 은수현을 연기했다.

같은 조사에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배우는 8.1%의 지지를 받은 최민식으로 나타났다. 그는 1000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영화 ‘파묘’의 주연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한국 영화사상 최고 흥행작인 ‘명랑’에서 이순신 장군을 열연한 2014년에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마동석은 7.1%로 2위, 송강호는 7%로 3위였다. 이병헌(4.7%), 정우성(4.2%), 이정재·황정민(이상 3.7%), 김혜수·김고은(이상 3.4%), 손석구(3.1%)가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김혜수·김고은을 제외한 대부분이 40, 50대 남자 배우란 점이 특징적이다.

한편 1% 이상의 지지를 얻은 영화배우엔 유해진(2.9%), 윤여정·공유(이상 2.1%), 한석규(1.6%), 현빈(1.5%), 송중기(1.4%), 안성기·전지현(이상 1.3%), 하정우(1.0%)가 있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3%포인트다. 응답률은 27.7%(총 접촉 6416명 중 1777명).

김수현 / 뉴스1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