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공정위에 신고한다고 협박한 점주들…그런데 상황이 뒤집혔다

247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산하 브랜드 ‘연돈볼카츠’ 가맹점주들과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백 대표 측이 한 달 전 공정거래위원회에 ‘허위 과장 정보 제공’에 대한 의혹을 판단해 달라며 심의를 요청한 사실이 밝혀졌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 뉴스1

더본코리아 측이 한 달 반 전, 공정거래위원회에 미리 허위 과장 정보 제공에 관한 의혹을 판단해 달라며 자진 심의를 요청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KBS가 20일 보도했다.

앞서 ‘연돈볼카츠’ 점주들은 지난 19일 백 대표를 상대로 예상 매출액을 10배나 과장했다며 ‘연돈볼카츠’ 가맹 본사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날 이들은 백 대표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더본코리아 측은 이미 한 달 반 전 공정거래위원회에 미리 의혹을 판단해 달라며 자진 심의를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지난 4월 29일 접수된 신고서에 ‘연돈 볼카츠’ 브랜드 창업 점포가 허위 과장 정보 제공 의혹을 제기해 확인을 구한다고 돼 있었다.

이와 관련해 더본코리아 관계자는 “법무 쪽에도 확인해 보니 (정당한) 요구 사항이 아니라고 하는데 왜 자꾸 그들이 위법이라고 하는지 심의를 해 달라고 우리가 한 달 반 전에 이미 자진해서 심의를 요청했다”라고 KBS에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경닷컴은 지난 19일 일부 점주들이 금전적 보상을 요구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지난해 7월 더본코리아 실무진에게 예상 매출액과 실제 매출에 차이가 있다며 문제를 제기한 가맹점주 7인이 모인 간담회 대화 일부 내용이었다.

이 녹취록에서 한 점주는 “1억 5000만 원이면 내가 협의회를 없애겠다”라며 “내가 이런 말까지 드린 이유는 이쪽에 모인 협의회에서 전국가맹점주협의회를 가고 이 준비 과정에서 보상을 원하니까 그 부분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뉴스1

이번 사안에 대해 더본코리아는 일부 가맹점주의 공정위 신고와 잘못된 언론 보도 등에 대해 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성실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