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대통령, 북한 방문 후 기자회견 열어 한국 정부에 ‘살벌한 경고’

4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크렘린궁 홈페이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할 경우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 정부가 살상무기 지원 카드라는 초강경책을 꺼내 들면서 한국과 러시아의 관계에 긴장이 고조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각)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한·베트남 순방을 마무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을 검토 중이란 한국 정부의 발표에 대해 “이는 아주 큰 실수가 될 것”이라며 “한국의 현 지도부가 달가워하지 않는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유지해 왔으나 최근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이 무기 지원 문제를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북한과 군사동맹에 준하는 조약을 체결한 러시아를 겨냥한 초강경책이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 북한과 체결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약’에 대해 새로운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기존의 조약과 동일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약의 핵심인 ‘침공받았을 때 상호 군사적 원조’ 조항이 자동 군사 개입을 의미한다는 점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다.

그는 조약상 군사적 원조는 오직 침공, 군사적 공격이 있을 때만 적용되기 때문에 한국은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현재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특별 군사 작전’을 진행하고 있지만 북한에 지원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서방의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에 맞서 러시아도 제3국에 무기를 공급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하며 북한과의 합의와 관련해서도 이를 배제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한반도 위기는 곧 불타오를 것 같은 특성이 있지만 북한과의 조약이 이 불타는 국면으로 확대되는 것을 어느 정도 억제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제재에 대해서는 이주 권리를 제재하는 것은 이상해 보인다며 어려운 상황에 있는 가족이 어딘가에서 돈을 벌고 아이들을 먹여 살릴 기회를 박탈하는 것은 비인도적이라고 반문하며 제재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아시아에서 블록 시스템이 형성되고 있고 북대서양 조약 기구(NATO·나토)가 이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이는 러시아를 포함한 역내 모든 국가에 위협이 되고 우리는 이에 대응할 의무가 있으며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크렘린궁 홈페이지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