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했더니 빚만 40억?!”.. 남편 때문에 신혼 초가 지옥이었다는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근황

137
서로 다른 문화권에서 살다 반려자가 된 두 남녀
첫 만남 그리고 이혼 위기
최민수
출처 : 강주은 SNS

서로 다른 문화권 출신의 남녀가 결혼하는 경우, 여러 어려움이 발생하기 쉽다.

특히 일반인과 유명인의 만남은 가치관이 달라 더욱 힘든 관계가 지속될 수 있는데, 여기 그 어려움을 극복한 커플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계 캐나다인 강주은은 배우 최민수와 1994년 결혼했다.

최민수
출처 : 강주은 SNS

강주은이 최민수를 만날 수 있었던 것은 우연에 가까운데, 6월 20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강주은이 두 사람의 만남에 대해 풀어놨다. 

이 날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한 강주은은 미스코리아 캐나다 지역대회에 나와 입상해 한국으로 온 사연을 전했다.

강주은은 “원래 치과대학에 진학하려고 준비 중이었다. 교수님이 미스코리아 캐나다 선발 대회에 나가면 사회 활동으로 이점이 될 거라 말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아무런 준비 없이 나갔는데 미스 캐나다 진에 올랐다. 이후 본선 진출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라고 말했다.

최민수
출처 : 강주은 SNS

 이때 강주은은 한국 대회에서 순위권 안에는 들지 못했지만 인생의 반려자를 그곳에서 만나게 된다.

강주은은 “그곳에서 최민수가 멀리 응원하는 모습이 보였다. 그때 처음 그를 만났다”며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이어 “다들 (탈락해서) 울음바다였다. 저만 웃고 있었더니 (최민수가) 나를 신기하게 봤다. 그래서 (최민수 옆을) 지나가는데 순간 그가 ‘수고하셨어요’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강주은은 이어 “인사 후 갈 길을 갔는데 남편 생각에 (연예인에 대한) 반응이 너무 없는 거다”라며 당시 캐나다에서 온 강주은이 유명인이었던 최민수를 몰라본 상황을 전했다.

최민수
출처 : 강주은 SNS

일주일 뒤 강주은은 PD가 ‘한국 방송국 구경을 시켜주겠다’라는 제안에 방송국에서 최민수를 다시 한번 만났다. 한 카페에서 둘은 차 한잔을 했는데 장장 3시간 동안 대화했다.

최민수는 그 자리에서 강주은의 손을 잡고 눈을 마주치며 ‘제가 주은 씨한테 프러포즈하겠습니다’라며 고백하자 강주은은 ‘이 눈을 보며 평생 살겠구나’란 느낌이 왔다고 전했다. 

달콤할 것 같았던 신혼, 하지만 펼쳐진 지옥

그렇게 1993년 만남 이후 이듬해 결혼한 두 사람. 결혼 전 달콤할 것 같았던 신혼과는 달리 이 두 사람에게 결혼 초창기는 지옥이었다.

평탄치 못한 삶을 살아온 최민수와 달리 강주은은 화목한 부모님 밑에서 부족함 없이 자랐다. 이로 인해 생긴 차이는 결혼 초기 이 부부에게 덫이 됐다.

최민수
출처 : 강주은 SNS

과거 JTBC ‘짠 당포’에 출연한 강주은은 결혼 초 상황에 대해 “결혼 초 매일매일이 위기의 연속이었다”면서 “처음엔 결혼이 지옥이었다”라고 밝혔다.

최민수와 결혼 후 강주은에게 가장 충격적인 점은 40억 원의 빚이었다.

강주은은 이에 대해 “남편이 겉보기와는 다르게 성격이 여린 데다 정이 많다”면서 “주변에 사정이 어려운 분들이 계시면 도와줘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다. 남편 외에도 나 또한 (지인에게) 돈을 빌려주니 두 배로 돈이 나가고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또한 캐나다 교포 2세로 남편과의 문화 차이도 많이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 초창기 서로 문화가 달라 소통이 안 됐었다. 그래서 오해가 많은 상황이었다”면서 “남편이 그냥 정상적인 일반인은 아니지 않으냐”라고 밝혀 주위에 웃음을 줬다.

최민수
출처 : 강주은 SNS

이렇게 어려운 결혼 초창기 상황을 어떻게 풀었느냐라는 물음에 강주은은 “남편이 좀 특이했다. 일반인인 제가 연예인과 결혼해 너무 서로 달랐다. ‘앞으로 잘 살려면 그 사람이 되어 봐야겠다’라고 생각했다”면서 “완전히 나를 버리고 그 남자가 되어봤다”라고 밝혔다.

강주은은 “술도 마셔보고 담배도 피우는 척했다. 집에도 늦게 들어가 봤다. 그때 남편이 오히려 나를 응원해 줬다”면서 2년 반 동안 어긋난 모습을 보였다. 

어긋난 두 사람을 다시 이어주게 만든 것은 말 없는 응원

강주은의 그런 모습은 2년 반 동안이나 계속 됐다. 이때 최민수는 강주은의 달라진 모습에 그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강주은은 당시 상황에 대해 “남편이 너무 응원해 줬다. 그러니 어느 날 울음이 났다”라고 회상했다. 이렇게 서로 어긋난 채 보낸 지옥 같은 신혼 기간이 결국 제자리로 찾아갔다.

최민수
출처 : 강주은 SNS

가정에는 안정이 깃들었다. 강주은은 “결혼 후 15년까지 배워가는 시간이었다. 아이들을 양육하며 같이 성장해 왔다. 그렇게 살아갔다”면서 “나 역시 그 남자 입장에서 생각하게 됐고 그 사람이 되어 보려고 했다. 그렇게 하니 전환점이 시작됐다”면서 이때 이후 보낸 15년은 부부가 서로 하나가 된 채 살아왔다고 감동의 이야기를 전했다.

한편, 강주은의 결혼 초창기 상황을 들은 네티즌들은 “90년대 초에 40억이면 지금 돈으로 얼마인 거야”, “최민수 손이 큰 줄은 알았지만, 진짜 상남자다”, “지금은 너무 잘 지내서 이런 일이 있는 줄 몰랐다”, “부부가 서로 닮아간다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게 아니다”와 같은 반응을 남겼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