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국가대표 소집인데…인종차별 사과한 박용우, 큰일 나게 생겼다

352

K리그 울산 현대에서 뛰고 있는 박용우가 인종차별 논란에 사과했다.

울산 미드필더 박용우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소셜미디어에서 팀 동료의 플레이 스타일, 외양을 빗대어 말한 제 경솔한 언행으로 상처를 받았을 사살락 선수, 그리고 모든 팬, 주변인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선취골을 넣고 기뻐하는 울산 현대 박용우(가운데) / 뉴스1

이어 “선수 특징으로 별칭을 부르는 옳지 못한 언행으로 벌어진 이 일에 대해 반성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앞으로 더욱 언행에 신중을 기하겠다”며 “제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를 받고 불쾌감을 느끼신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특히 그는 처음 올린 사과문에 “비록 인종차별이나 비하를 의도하고 내뱉은 말이 아니었지만”이라는 문구를 넣었다가 비판 여론이 일자 삭제했다.

울산 현대 박용우가 12일 올린 인종차별 발언 사과문 / 박용우 인스타그램

이번 인종차별 논란은 지난 11일 울산 이명재의 SNS에 팀 동료 선수들이 남긴 댓글에서 불거졌다. 전날 제주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5-1로 대승을 거둔 울산 이규성은 활약한 동료 이명재를 향해 “동남아시아 쿼터 든든하다”고 댓글을 달았고, 정승현은 “기가 막히네”라는 댓글을 남겼다. 여기에 이명재는 “니 때문이야 아시아쿼터”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진 선수들의 댓글 내용 / 이명재 인스타그램

이어 박용우가 “사살락 폼 미쳤다”는 댓글을 작성했고, 울산 팀 관계자 역시 “사살락 슈퍼태클”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사살락은 태국 국가대표 축구 선수로, 지난 2021년 동남아시아쿼터로 전북 현대에서 뛰었다.

해당 댓글을 두고 울산 선수들이 이규성과 사살락의 외모(어두운 피부색)를 비교하며 인종차별적인 언행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북 현대에서 뛴 태국 축구 선수 사살락 하이쁘라콘 / 이하 전북 현대 인스타그램

특히 사살락이 속했던 전북 현대는 12일 구단 인스타그램에 “전북현대모터스FC는 인종차별에 반대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NO ROOM FOR RACISM”이라는 인종 차별 반대 문구가 적힌 이미지를 올려 울산 선수들의 언행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박용우는 직접 사과문을 올렸고, 울산 현대 역시 같은 날 오후 사과문을 올렸다.

구단 측은 “빠른 시간 내에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징계 절차를 진행하겠다”며 선수들에 대한 징계를 예고했다. 또 사살락 선수와 관계자에게도 사과를 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행 K리그 윤리강령에 따르면 인종차별적 언동을 할 경우, 구단에는 2000만 원 이상의 제재금, 선수에게는 10경기 이상 출장 정지와 1000만 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 등의 징계가 내려질 수 있다.

한편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린 박용우와 정승현은 12일 부산에서 소집하는 클린스만호 명단에 포함됐다. 일각에서는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선수들을 국가대표로 발탁하는 건 부적절하다며 비판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축구 국가대표팀 정승현 / 이하 뉴스1
손흥민과 함께 세리머니 중인 정승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