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수련, 낙상사고로 뇌사상태 빠졌다가 사망… 향년 29세

339

배우 박수련(본명 박영인)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29세.

박수련 / 박수련 인스타그램

OSEN은 박수련이 지난 11일 오후 자택으로 귀가하던 중 계단에서 낙상사고를 당해 사망했다고 12일 단독 보도했다.

박수련은 의료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뇌사상태에 빠져 끝내 일어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극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수련 유족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가족을 잃었지만 평소 따뜻한 박수련의 심성을 기리는 차원에서 장기기증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동료 배우들과 팬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빈소가 마련됐으며, 발인은 13일 오전 엄수된다. 장지는 수원승화원이다.

창작뮤지컬 ‘일 테노레 il tenore’ 낭독회로 2018년 데뷔한 박수련은 뮤지컬 ‘김종욱 찾기’, ‘우리가 사랑했던 그날’, ‘싯다르타’ 등에 출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