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수한 파고 있었다“ RM, 방탄소년단 10주년 맞아 긴 편지

123

RM이 방탄소년단 데뷔 10년을 맞아 “앞으로 10년도 같이 잘 살자”며 글을 남겼다.

방탄소년단(BTS) RM© 뉴스1
방탄소년단(BTS) RM© 뉴스1

RM은 방탄소년단 데뷔 10주년인 13일 위버스에 긴 글을 올리며 10주년을 맞이한 소감과 팬들을 향한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무수한 파고가 있었다”며 “기억나지 않는 새벽들이 참 많다, 스물과 서른의 전 꼭 딴 사람만 같다”고 밝혔다. 이어 “한 명사가 대명사가 되기까지. 방탄이 방탄, 아미가 아미가 되기까지 많은 비바람과, 사랑이 있었다”며 “어쩌면 누구도 이해시킬 수 없을, 우리만의 세계를 쌓았다”고 표현했다.

RM은 “아미 여러분과 저희를 도와주신 수많은 분들 덕에 다시는 겪지 못할 참 특별한 경험을 했다”며 “돌아보면, 잠시 회상에 젖다가도 쉴 새 없이 문을 박차고 나가는 게 익숙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도 전 여전히 저희의 2막을 가늠해본다”며 “꼭 아무것도 될 수 있을 것만 같은 기분”이라며 희망찬 미래를 바라봤다.

RM은 “저는 아직도 너무나 미숙하다”며 “아마 앞으로도 계속 낯설고, 불안해하고, 고통스러울 것이지만 그래도 나아가보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따로 또 같이, 멀지만 가까이, 제게는 당신들이, 당신들께는 제가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 십 년도 같이 잘 살아보자”고 마무리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3년 6월 13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데뷔곡 ‘노 모어 드림'(No More Dream) 무대를 꾸미며 가요계에 정식 첫 발을 내디뎠고, 이후 ‘아이 니드 유'(I need U), ‘런'(RUN), ‘DNA’, ‘페이크 러브'(Fake Love), ‘아이돌'(IDOL), ‘다이너마이트'(Dynamite), ‘버터'(Butter) 등 수많은 히트곡을 선보이며 글로벌 인기 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