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로서 간곡히 부탁드린다…” 故 문빈 어머니, 가슴 아픈 글 남겼다

506

고(故) 문빈과 ‘빌리’ 문수아 어머니가 고인을 둘러싼 루머 생산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고(故) 문빈, 문수아 / 이하 빌리 공식 트위터, 문빈 인스타그램

지난 13일 그룹 ‘아스트로’ 공식 팬카페에는 판타지오 측이 고(故) 문빈 어머니의 글을 게재했다.

판타지오 측은 “먼저 ‘아스트로’와 항상 함께해 주시는 아로하 여러분에게 감사의 말씀드리며, ‘아스트로’를 사랑해 주시는 아로하 여러분이 모인 소중한 공간인 팬카페에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깊은 사과의 말씀 전한다”며 글을 올렸다.

이하 고(故) 문빈 어머니가 팬카페에 남긴 글

판타지오 측은 “이하 내용은 문빈 군의 어머님께서 직접 전하는 말씀이며, 해당 공지는 아로하 여러분의 소중한 공간인 팬카페를 조금이나마 편안한 마음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일정 기간 동안만 게재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고(故) 문빈의 어머니는 “먼저, 먼 길임에도 불구하고 방문하여 마음 써주신 팬분들의 편지와 꽃들, 그리고 많은 정성에 저 또한 많은 위로를 받았습니다. 정말 진심으로 감사하고, 팬 여러분들 또한 많은 위로와 건강이 함께 하길 바란다”며 고(故) 문빈의 추모 공간을 방문한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고(故) 문빈의 어머니는 “제가 이렇게 글을 쓰게 된 이유는 모두가 제 아들을 추모하고 그리워하는 마음인 걸 알고 있으나 일부 소수 커뮤니티에서 무분별한 루머가 생산되는 사실을 보게 됐다. 이런 루머들이 엄마인 저의 입장에서 너무 바라보기 힘들며 사실이 아닌 소문들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보고 진심으로 저희 아들을 그리워하는 팬분들의 마음 또한 다치지 않을까 걱정이 되서다”라며 공식 팬카페에 글을 남긴 이유를 밝혔다.

글을 올린 이유를 밝힌 고(故) 문빈의 어머니는 “이러한 가십거리로 누군가에게 제 아들이 회자되지 않길 바라며 더 이상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과 루머들이 생산되지 않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빈이가 너무나도 사랑했던 팬분들이 아픈 마음에 살아가지 않았으면 좋겠다. 여러분들의 마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고(故) 문빈에 대해 루머를 생산하는 팬들에게도 루머 생성을 멈춰달라고 부탁했다.

고(故) 문빈은 지난 4월 19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향년 25세. 고인은 지난 6일 49재를 맞았다.

고(故) 문빈의 가족은 지난 7일부터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 국청사에 문빈의 추모 공간인 ‘달의 공간’을 마련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