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발 상황…무대 도중 갑자기 피 흘린 마마무 화사, 다들 화들짝 놀랐다

315

그룹 마마무 멤버 화사(안혜진)가 무대 도중 피를 흘려 여럿을 놀라게 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에 나온 가수 화사 / 이하 tvN ‘댄스가수 유랑단’

1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에서 세 번째 유랑지로 떠난 화사 모습이 공개됐다.

가수 김완선, 엄정화, 이효리, 보아, 화사 등은 이날 전남 광양을 찾아 팬들과 만났다.

화사는 자신의 노래 중 가장 소중한 곡으로 ‘마리아’를 꼽으며 “‘마리아’는 내 세례명이다. 외국에 나가서 쓰는 이름이기도 하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너 아름다워’, ‘괜찮아’, ‘아등바등 살지 마’ 이런 위안을 던지는 노래다. 본질적으로 희망찬 노래로, 제게는 인생곡 1위”라고 말했다.

애착이 있는 곡인 만큼 이날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 그는 부상 투혼을 벌여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케 했다.

공연을 마친 화사와 인터뷰를 하기 위해 무대로 올라온 MC 홍현희는 “코에 빨간 거 뭐냐, 피 났냐?”며 깜짝 놀랐다.

화사는 “사실은 무대 하다가 마이크에 찧었다. 아픈 줄도 몰랐다”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홍현희는 “근데 너무 놀랍게도 피가 하트 모양으로 나고 있다”라며 분위기를 전환했고, 화사는 “여러분을 향한 내 마음”이라며 장난스러운 말로 팬들을 안심케 했다.

대기실로 돌아온 화사는 그제야 거울을 확인하고 “어머”라며 놀랐다. 이를 본 보아가 “너 피 흘렸다며, 괜찮냐”고 걱정하자, 화사는 “원래 무대에서 피 한 번 흘려줘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국내 최고 여성 아티스트가 전국을 돌며 팬들과 만나는 전국 투어기를 그린 ‘댄스가수 유랑단’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 tvN에서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