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공 확장증 앓고 있는 곽튜브, 과거 학폭 피해 고백했는데 당한 이유가 참 황당하다

315

여행 크리에이터 곽튜브가 학창 시절 괴롭힘을 당한 사연을 고백했다.

곽튜브와 기안84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이하 유튜브
곽튜브와 기안84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이하 유튜브 ‘인생84’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곽튜브와 찐따토크’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곽튜브는 기안84를 만나 “찐따 출신으로 찐따에 대한 얘기하는 걸 좋아하는데 양지로 올라오면서 마이너 감성을 유지하며 사는 게 쉽지 않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에 기안84는 “나중에 부동산 취득하거나 할 때 조용히 사도 기사화된다”고 했고, 곽튜브는 “아직 그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학창시절 괴롬힘을 당했다고 고백한 곽튜브
학창시절 괴롬힘을 당했다고 고백한 곽튜브

곽튜브는 자기 팔을 보여주며 “유전병이 있다. 모공 확장증이다. 어린 시절 애들이 더럽다고 놀렸다”고 털어놨다.

기안84는 “안 믿겠지만 나도 중1 때 괴롭힘을 많이 당했다. 중학교 2학년 때까지 초등학생 몸이었다. 초등학교를 사립초 나와서 부자인 줄 알고 나를 괴롭혔다”고 말했다.

이에 곽튜브는 “나는 맞았던 이유가 ‘귀엽다’ ‘넌 왜 이렇게 때리고 싶냐’며 괴롭힘당했다. 컴퍼스 들고 와 내 등 뒤를 찍었다. 찍을 수 있는지 보겠다며 자기들끼리 몰려와서 보고 내가 아파하면 좋아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곽튜브가 자신의 팔을 공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