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이걸’ 너무 하고 싶었다” 덱스, UDT 지원해서 간 이유 밝혔다

537
유튜버 덱스가 특수부대 UDT에 지원했던 이유를 밝혔다. / 이하유튜브 채널 ‘AOMGOFFICIAL’

유튜버 덱스가 특수부대 UDT에 지원했던 이유를 밝혔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AOMGOFFICIAL’에 ‘코쿤(코드 쿤스트)의 귀가 빛나는 밤에’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유튜버 덱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덱스는 자신의 고민에 대해 “나라는 사람은 감정 표현을 잘 못하는 사람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덱스는 “날카로운 감정 표현은 잘하는데 간질간질한 감정 표현에 대해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것처럼 거부감이 든다”고 밝혔다.

이에 코쿤은 “이게 주로 상남자들한테 나타나는 특징이다. 하지만 진정한 상남자는 표현할 줄 알아야 한다”고 덱스의 고민 테라피에 나섰다.

코쿤은 덱스에게 “타투를 하려고 UDT에 지원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물었다.

이에 덱스는 “UDT를 검색해 봤는데 이미지에 어떤 선배가 해변을 달리면서 뒤를 돌아보는데 날개뼈에 UDT 타투가 있었다. 그걸 보고 ‘와! 너무 멋있다. 나도 하나 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덱스는 “그런데 그냥 타투만 하자니 뭔가 ‘가짜’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UDT 타투를 할) 자격조건을 갖추자! 그러려면 UDT를 가야겠다’고 생각해서 UDT에 지원해서 갔다”고 덧붙였다.

코쿤은 “정말 되게 단순한 이유로 (UDT에) 갔네”라고 놀라워했고, 덱스는 “그렇죠. 그때 당시에는 그랬었다”고 말했다.

특수부대 UDT 출신 유튜버 덱스는 ‘가짜사나이2’, ‘피의 게임’, ‘솔로지옥 시즌2’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덱스가 출연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웃는 사장’은 오는 25일 처음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