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은…” 오또맘 맞팔, 선천성 기형 말실수 논란에 장성규가 직접 해명했다

166

방송인 장성규가 인플루언서 ‘오또맘’을 팔로우했던 것과 선천성 기형을 갖고 있다는 발언으로 주목받았던 일화를 떠올렸다.

방송인 장성규 / 이하 유튜브 ‘재밌는 거 올라온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재밌는 거 올라온다’에는 ‘아침부터 또간집 떡도리탕 먹는 풍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장성규는 “유튜브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센 캐릭터 이미지가 있지 않나. 저도 ‘무섭다. 무서운 누나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센 이미지가 부담스럽지 않냐”라고 풍자에게 물었다.

풍자는 “가족들이 싫어한다. 원래 안 그러는데 방송 나가서 막 욕하고 소리 지르고 왜 그러냐며 항상 걱정하신다”며 “가족들이 제 방송을 아예 안 본다. 겁이 난다더라. 악플은 아예 보지 말라고 한다. 어쩔 수 없다. 방송하면 악플이 아예 없을 수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장성규는 “저는 받아도 받아도 굳은살이 안 베고 악플은 아프더라. 구설수 있었을 때 커뮤니티 열 군데 다 돌아다니면서 어떤 글들이 있나 봤다”고 털어놨다.

방송인 풍자와 토크하고 있는 장성규
방송인 풍자와 토크하고 있는 장성규

풍자는 “구설수 있었냐. 그중에 하나만 얘기해달라”고 했고, 장성규는 “한 6개 정도 있었다”며 “오또맘 아시냐. 여성분이다. 팔로우했다. 그래서 기사가 났다. 제가 유부남인데 가정적인 척하면서 (계정을) 보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인플루언서고 맞팔하자고 해서 한 거다”고 해명했다.

이어 장성규는 최근 있었던 말실수 사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나쁜 일도 아닌데 내가 말실수한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최근에 제가 다리를 좀 다쳤었다. 선천성 기형이라고 하더라. 그걸 ‘선천적 기형으로 이렇게 아픈 걸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SNS에 올렸다. 이후 ‘장성규 선천성 기형’으로 기사가 쫙 났다. 내가 못 걷는 사람이 돼 있더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풍자는 “그걸 SNS에 왜 올린 거냐. 원초적인 거부터 궁금하다. 왜 이런 사진을 올리는 거냐. 진짜 궁금하다”고 했고, 장성규는 “관심받는 거 좋아하니까. 오랜만에 깁스도 했고. 그때 내가 진짜 아팠다. 위로받고 싶은 것도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장성규가 최근 자신의 이슈에 대해 해명했다.
장성규가 최근 자신의 이슈에 대해 해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