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원으로 주식 해서 20억원 번 국내 유명 가수… 조폭 협박에 도피 생활도 (+정체)

287

가수 정재욱이 돌연 공백기를 가졌던 이유와 주식 투자 실패 때문에 힘들었던 일화를 털어놨다.

남자 가수 이미지 /red mango-shutterstock.com

정재욱은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올라온 ’30만원으로 시작. 주식 초대박 20억. 국민 떼창곡 부르고 잠적했던 가수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했다.

정재욱은 “저는 공백기가 수도 없다. 소속사 사장이 구속되기도 하고, 회사는 돌아갈 기미가 없는데 계약을 정리 못 하겠다는 상황도 겪었다. 일명 ‘형님들’이 전화가 와서 ‘네가 어딜 가냐. 어디 갈 생각하지 마라’고 협박하기도 했다. 3~4개월 도망 다닌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가 없어졌는데, 홍보하시던 분들이 ‘너는 내 거다’라는 식의 주장을 하더라. 제가 사장님이 계신 구치소까지 찾아가서 정리해달라고 했더니 옥중서신으로 계약 종료를 써줬다. 정리하는 데 한 2년 걸렸다. 스트레스 많이 받았다”며 험난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또 “‘가만히 눈을 감고’ 활동할 땐 회사가 음반 사업을 안 하겠다더라. 드라마 제작을 하겠다고 해서 없어졌다”며 공백 이유를 밝혔다.

정재욱은 전성기 시절 수익을 정산을 거의 받은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가수 정재욱이 돌연 공백기를 가졌던 이유를 털어놓고 있다. /이하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그는 “옛날엔 착취가 심했다. 콘서트를 5회를 했는데 다 만석이었다. 그런데 100만원 주더라. ‘잘 가요’ 음원 수익 역시 한 푼도 못 받았다. 음악으로 번 것보다 다른 걸로 번 게 더 많다”고 말했다.

정재욱은 “주식도 열심히 했다. 30만원으로 시작해 20억원까지 수익을 올렸다. 주변 전문가들의 도움을 좀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4~5년 정도 전업으로 주식 투자를 했다. 그래프를 보거나 분석을 잘하는 사람이 아니어서 주변에서 괜찮은 것 같다고 하면 크로스 체킹을 한 후 투자했다”고 밝혔다.

그러다 큰 손실을 본 정재욱은 “누가 얼마 벌었다는 건 금방 나오는데, 얼마 말아먹었다는 건 기사로 안 나온다. 저도 끝은 그렇게 좋지 않다”고 말했다.

가수 정재욱이 주식 투자 실패 때문에 힘들었던 일화를 털어놓고 있다.

그러면서 “다 털고 나왔을 때 금액을 구체적으로 말하긴 좀 그렇지만, 몇 년 정도 버틸 정도는 됐다. 마지막에 상장 폐지된 게 있어 상황이 정말 안 좋았다. 마음의 상처를 좀 많이 입었다. 잃어보신 분들은 알 거다. 본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숫자에 너무 연연하면 오히려 잘 안된다. 예상했던 지점보다 더 떨어졌을 때 과감하게 손절매하는 사람이 투자를 잘하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1999년 데뷔한 정재욱의 대표곡은 ‘어리석은 이별’, ‘잘가요’, ‘가만히 눈을 감고’, ‘Season in the sun’ 등이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