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브 장원영 “운전면허 딸 생각 없다…평생 조수석에 타고 싶다”

383

그룹 ‘아이브’ 멤버 장원영이 현재로서는 운전면허를 딸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장원영은 평생 조수석에 타고 싶다며 솔직한 생각을 말했다.

아이브 멤버 장원영 / 뉴스1

장원영이 성인이 된 소감을 말했다.

27일 유튜브 채널 ‘코스모폴리탄 코리아’에는 ‘이제는 어엿한 스무 살 장원영’이라는 제목으로 장원영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장원영은 ‘만약 운전면허를 딴다면 직접 운전하고 싶은 곳은?’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저는 사실 운전면허를 딸 생각이 없다. 운전하다가 전 놀라다가 끝날 것 같아서 평생 조수석에 타려고 했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어 “만약 운전하게 된다면 제일 가고 싶은 곳은… 하와이를 하겠다”라고 답했다.

그는 “(만약 시간 여행을 한다면) 스물셋으로 가고 싶다. 너무 예쁜 나이인 것 같다. 빨리 그날이 기다려진다”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내가 스무 살이라니 안 믿기는데 아직도…”라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성인이 됐고… 뭔가 더 어른에 가까워진 것 같다”라며 놀라워했다.

장원영은 스스로 어른이 됐다고 느낄 때와 관련해 “이른 아침에 일어날 때 망설이지 않고 한 번에 일어났을 때다”라고 답했다.

다음은 장원영 인터뷰 영상이다.

아이브 멤버 장원영 / 뉴스1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