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사람 좀 잡아달라…” 이천수, 빗속 질주 끝 음주 뺑소니범 검거 (+전말)

417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가 빗길 질주 끝에 음주 뺑소니범을 잡았다.

5일 스포티비뉴스는 이 같은 소식을 단독으로 보도했다.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 / 이천수 인스타그램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천수는 지난 4일 밤 서울 동작역 부근 올림픽대로에서 음주 사고를 내고 도망가던 뺑소니범을 직접 잡아 경찰에 넘겼다.

전말은 이러했다. 이천수는 당시 촬영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정체 중인 올림픽대로에서 “저 사람 좀 잡아달라”고 간곡하게 부탁하는 노령의 택시 기사를 목격했다.

알고 보니 음주운전자가 택시와 추돌 사고를 낸 후, 자신의 음주 사실이 들킬까 차량을 버리고 도주한 상황이었다. 이를 파악한 이천수는 즉시 차량에서 내려 범인 뒤를 쫓았고, 축구선수 출신 매니저도 갓길에 차를 세운 후 이천수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수는 비 오는 올림픽대로를 1km 가량 전력 질주한 끝에 범인을 잡았고,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그를 인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이천수는 놀란 택시 기사를 진정시키는 등 끝까지 현장에 남아 상황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역시 이천수를 알아보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는 현재 61만 명 구독자를 보유한 개인 유튜브 ‘리춘수’를 운영하며 팬들과 소통 중이다. TV조선 새 예능 ‘조선체육회’ 출연을 앞두고 있다.

미담 전해진 이천수 / 뉴스1
+1
5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