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여친이 연애 중 죽은 전남친과 사혼식을 올렸습니다” 방송서 공개된 사연

877

한 남성이 죽은 전 남자친구에게서 벗어나지 못하고 사혼식까지 한 여자친구 때문에 속앓이한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년째 연애 중인 동갑내기 커플 사연이 공개됐다. / 이하 KBS Joy ‘연애의 참견’

지난 4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는 1년째 연애 중인 32세 동갑내기 커플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사연 제보자인 A씨에 따르면, 그의 여자친구는 3년간 만났던 전 남자친구가 사고로 세상을 떠나자 그를 잊지 못하고 계속 슬퍼했다. 다만 전 남자친구가 A씨의 친구이기도 해 쉽게 화를 낼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A씨는 처음에는 여자친구의 마음을 이해했으나, 날이 갈수록 도가 넘는 행동에 스트레스받기 시작했다. 특히 여자친구는 두 달째 주말마다 전 남자친구 어머니와 납골당에 가는가 하면, 전 남자친구의 별명을 딴 강아지를 지극 정성으로 키웠다.

또 여자친구는 전 남자친구의 생일에 맞춰 생전 전 남자친구가 가고 싶다던 유럽 여행을 A씨에게 제안하기도 했다. 제안을 들어준 A씨는 전 남자친구 어머니가 SNS에 이를 고마워하며 올린 글을 보고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

방송에서 공개된 SNS 내용과 문자메시지
방송에서 공개된 SNS 내용과 문자메시지

심지어 어머니는 여자친구에게 “준이(전 남자친구)가 너무 미련이 많은지 너도나도 힘들게 한다. 너 몸 안 좋은 것도 준이가 미련 때문에 못 떠나서 그렇단다”며 “스님이 사혼식하면 괜찮다더라. 그럼 준이도 홀가분하게 떠날 거란다. 우리 준이 잘 보내주게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어머니는 “네 덕분에 우리 준이 외롭지 않게 떠났다고 스님이 그러시더라. 고마워 정말. 너희는 하늘이 맺어준 인연이다. 아가, 종종 연락하마”라고 연락했다.

A씨는 “여자친구가 죽은 전 남자친구와 영혼결혼식을 올렸던 거다. 그때 문득 여자친구가 한 달간 전 남자친구 어머니 댁에서 지냈던 게 기억나면서 머릿속이 복잡해졌다”고 토로했다.

이 사연에 김숙은 “선을 지켜야 한다. 사혼식까지 올렸다. 언제까지 이용당할 거냐”라고 지적했고, 서장훈은 “이건 고민남을 사랑하지 않은 거다. 그래도 되는 사람인 거다. 정신 차리고 당장 헤어져라”라고 조언했다.

해당 사연에 대한 김숙의 반응이다.

+1
0
+1
0
+1
2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