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부친상도 당하셨는데…” 한 걸그룹 멤버가 증언한 피프티 소속사 대표 인성

1244

신인 걸그룹 피프티 피프티 멤버 전원(새나, 키나, 아란, 시오)이 현 소속사 어트랙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위반 소송을 제기한 것과 관련 이들의 소속사 전홍준 대표와 관련된 증언이 등장했다.

피프티 피프티 / 뉴스1

지난 7일 한 맘카페에는 ‘아기 낳기 전 3인조 보컬그룹으로 활동했다’는 댓글이 등장했다.

맘카페 댓글 / 맘카페

이날 해당 댓글 작성자 A씨는 “피프티피프티 사장님이 그때 저희 사장님이셨다”며 “회사 어려워도 행사 나가면 정산 해주시고 연기, 중국어, 악기 다 레슨해주시고 저희 딸처럼 아껴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수는 노래만 잘하면 된다면서 항상 격려해주시고 정말 아빠 같은 분이였고 잘 되시나 하고 너무 좋았는데 이렇게 기사로 보여서 너무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이에 해당 댓글을 본 다른 누리꾼들 역시 “어딘가에 그런 글 올려달라. 다들 피프티 피프티 편이 아닌 국민 대통합으로 사장님 편이다”, “어머 이거 진짜 대박 증언이다”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맘카페 댓글의 정체 / 나무위키

해당 댓글을 남긴 주인공은 과거 3인조 보컬 그룹 ‘더 러쉬’ 소속의 김민희(미니)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로도 전홍준 대표의 상황에 분노를 드러냈다.

김민희가 게재한 인스타그램 스토리 / 이하 김민희 인스타그램
김민희가 게재한 인스타그램 스토리

그는 전홍준 대표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며 “힘드셔도 우리 얘기만 하시는 사장님”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김민희는 “다들 사장님 걱정에 우리 오스카 식구들 오랜만에 연락했다”며 “사라(과거 같은 걸그룹 멤버)는 나한테 듣고 밤새 잠을 못 잤다고 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전홍준 대표와 관련된 게시글을 게재하는 이유에 대해 “그들의 활동이 망해서 나가게 해주십사 하는 마음이었다면 그래 너의 힘든 마음도 들어보자 했을 텐데 잘 돼가는 상황에서 치밀하게 뒤통수칠 준비를 했다는 게 너무 화가 나 주변에 널리 널리 알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두 번째 인스타 스토리에서 ‘피프티 피프티 사태’와 관련된 기사를 캡처해 올리며 “너무 속상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민희는 “우리 데뷔 초부터 용돈은 써야 한다고 없는 수익에서 늘 행사 스케줄 정산해 주셨고 사장님 덕에 중국어도 하게 되고 연기도 배워보고 춤도 배우고 나를 알아봐 주시고 늘 믿어주시고 지원해 주신 내 인생에서 정말 고마운 분”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그는 “(사장님이) 우리 애들 노래 너무 잘한다고 착하다고 딸 같다고 가수는 노래만 잘하면 된다고 연습생, 가수 생활 내내 더러운 꼴 한번을 못 보게 하셨는데 (사장님 그늘 벗어나자마자 더러운 꼴 정말 많이 봤을 정도)”라고 회상했다.

나아가 김민희는 “우리 사장님 진짜 아버지처럼 좋으신 분인데 며칠 전에 사장님과 카톡을 했는데 그저 민희 잘 살고 있어 보기 좋다 하신다”며 “아버님 상 치르신 지도 얼마 안 되셨는데 걱정이다. 꼭 잘 해결되셔서 마땅한 보상 받으셨음 좋겠다”고 전폭적 지지 의사를 밝혔다.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 /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 지금까지 연락 가능한 거 보면 진짜지”, “어떻게 극적으로 봉합이 돼도 쟤들은 이미 대중들한테 단단히 낙인찍혀서 활동 재개한들 반응 시원찮을 것 같은데 저 분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닐 듯”, “아싸리 다 새로 뽑는 게 오히려 바이럴 될 듯”, “사장님이 대인격자시네. 이 정도면 게임 끝인 듯”, “근데 이렇게 선악 구조가 확실한 일이 있었나 싶을 정도임”, “어떻게 보면 사람 하나 경제적으로 살해한 거 아님?” 등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1
0
+1
2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