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 적극 부인했던 윤아-이준호…오히려 ‘기싸움’까지 있었다 (영상)

74822

최근 이준호와 윤아가 열애설을 부인한 가운데 두 사람의 자세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 2PM 멤버 이준호 / 이하 JTBC ‘킹더랜드’ 현장 사진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8일 유튜브에 두 사람의 열애설을 다룬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이진호는 최근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두 사람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 두 사람이 ‘킹더랜드’로 만나기 전부터 판이 깔렸다”라며 ‘가요대제전’ 당시 이준호와 윤아의 합동 무대를 언급했다. 이진호는 “그간 굉장히 철저하게 자기 관리를 하던 이준호가 윤아를 만나 굉장히 풀어진 모습을 보였다. 그 상황에서 ‘킹더랜드’에서 연인 관계로 호흡까지 맞추니 자연스럽게 열애설이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녀 간의 관계가 오늘까진 아니어도 오늘 밤부터 만날 수 있기는 하다. 하지만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열애설이 나올 때까지는 두 사람이 연인 관계가 아니었다는 것”이라고 단호하게 고개 저었다.

이어 “두 사람은 이미 프로다. 거의 20년 차에 가까운 전문적 프로한테 카메라 들이대면 욕하나. 당연히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다. 그게 시청자에 대한 예의고 주연 배우가 견딜 무게”라고 강조했다.

최근 열애설을 부인한 윤아, 이준호

이진호는 오히려 ‘킹더랜드’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두 사람 사이에 신경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준호가 현장 관계자에게 굉장히 잘하는 편이다. 제작발표회가 끝난 후 한 분 한 분 찾아가서 다 인사를 건넸다. 소속사인 JYP 측에서도 홍보팀 관계자들 전원을 보내서 적극적으로 응대했다”라며 “반면 윤아의 경우에는 처음에는 좀 어리둥절하다가 이준호를 보고 뒤늦게 응대에 나섰다. 애초에 연인 관계였으면 사전에 다 조율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준호는 굉장히 철저한 스타일이다. 완벽주의자 성향이 있다. 술을 마시는 게 아니라 향기만 맡아도 운전대 근처로도 안 가는 스타일”이라며 “굉장히 어렵게 톱스타 자리에 올라간 만큼 이걸 지키기 어렵다는 걸 본인이 너무 잘 안다. 드라마에서 상대 배우와 티 나게 연애한다는 것 자체가 이준호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일에는 이준호와 윤아가 ‘킹더랜드’ 촬영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해 현재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이에 양측 소속사는 의혹을 완전 부인했다.

+1
82
+1
19
+1
11
+1
19
+1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