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좀 만지겠습니다”…팬사인회 찾은 팬들 ‘속옷 검사’했다는 스태프들

1062

하이브 레이블즈 재팬 글로벌 보이그룹 앤팀의 대면 팬사인회에 참석한 팬들의 후기가 논란이 되면서 네티즌들이 해명을 요구하는 일이 벌어졌다.

&TEAM (앤팀) 공식 인스타그램

지난 8일 앤팀은 대면 팬사인회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가 끝난 후 트위터에는 앤팀 팬사인회에 참석한 팬들이 현장에서 경호 스태프들로부터 과도한 몸수색을 받았다고 후기를 올려 논란이 됐다.

이하 앤팀 사인회에 참석해 과도한 몸수색을 받았다고 밝힌 네티즌들 / 이하 트위터

팬사인회에 참석했다는 네티즌들은 “스태프들이 대화 외부 유출을 막기 위해 녹음기 같은 것을 챙겨왔는지 확인한다는 이유를 들었다”며 “사인회에서 경호 스태프들이 ‘가슴 좀 만질게요’ 하면서 검사를 했다”, “100명 이름을 다 써놓고 챙겨온 물건들도 바구니에 넣으라고 했다”, “가슴 좀 만지다가 ‘워치죠?’이러면서 작은 공간으로 데려가서 ‘옷을 올리라’고 했다. 너무 수치스러웠다”, “같은 성별이면 만져도 된다고 생각했는지 잠재적 도둑 취급 당했다”, “금속 탐지기를 쓰면 되는 것을 여성 스태프가 가슴을 만지면서 검사를 했다”며 글을 올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트위터에 “가슴 좀 만진다면서 만지다가 ‘워치죠?’ 하면서 날 작은 공간으로 데려가서 옷을 올리라고 했다. 밀어붙여서 어쩔 수 없이 올렸는데 어떤 분이 문을 열고 들어와서 내가 속옷 검사 당하는 걸 봤다”고 글을 올렸다.

팬사인회에 참석했다는 네티즌들이 쓴 글들을 본 다른 네티즌들은 “실제라면 공론화해서 고소를 해라”, “경찰도 함부로 못 한다. 사실이라면 큰 문제다”, “경호 스태프 쪽에서 해명을 해야 할 것 같다”, “그런데 실제로 속옷에 녹음기 달고 다니는 팬들이 팁이라고 공유를 하던데”, “저런 팬들이 워낙 많아서 소속사에서도 강경하게 나간 것 같다”, “진짜 궁금한데 사인회 당시 모두 다 그런 일을 당했으면 왜 다들 가만히 있었냐”며 사인회에서 스태프들이 가슴을 만지며 몸 수색을 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에게 공론화해서 해명과 사과를 받아내라고 조언했다.

이하 팬사인회에서 몸수색을 받았다는 네티즌들에 대해 다른 의견을 제시한 네티즌들 / 이하 네이트판

사인회 후기로 논란이 된 앤팀은 하이브 레이블 재팬이 지난해 만든 다국적 그룹으로 일본인 멤버 6명, 한국인 멤버 1명, 대만 멤버 1명, 일본과 독일 복수 국적자 멤버 1명 총 9명으로 구성된 그룹이다.

앤팀은 미니 1집 ‘First Howling : ME’로 오리콘 차트, 빌보드 재팬 등에서 1위를 차지했고, 데뷔 1개월 만에 제37회 일본 골드디스크 대상 ‘베스트 5 뉴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다.

이와 관련해 위키트리 측은 팬사인회에서 검사를 당했다고 글을 올린 네티즌들에게 별도의 연락을 취했지만 별도의 입장은 받지 못 했다. 또한 하이브 레이블 재팬 측도 별도의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