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분도 없는 걸그룹 멤버 고깃집에서 일하는 모습 보고 용돈 100만 원 준 서장훈

1690

레인보우 출신 노을이 자신에게 용돈을 준 서장훈을 언급했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그냥 조현영’에는 ‘서장훈이 고깃집에서 노을에게 100만 원을 주고 간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고기를 먹던 중 노을은 최근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근황 올림픽’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노을은 해당 프로그램에서 고깃집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을 이어 나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르바이트할 당시 서장훈에게 용돈을 받은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저의 경제적 상황을 듣고 100만 원 용돈을 주신 적이 있다”고 밝혔다.

조현영은 “서장훈 선배님이랑 원래 친분이 있었냐”고 물었다. 노을은 “없었다. 레인보우 우리 언니가 그때 ‘무엇이든 물어보살’ 촬영을 마치고 팀 회식에 같이 왔던 거다. 나도 언니도 서로 여기 있는 걸 몰랐다. 우리 언니가 나랑 인사를 하면서 스태프분들께 나를 소개해 줬다. 그러면서 장훈 오빠가 상황을 듣고 용돈을 주셨다”고 설명했다.

조현영은 “현금으로 주셨냐. 나는 그게 제일 궁금했다”고 물었다. 노을은 “은행에 가서 뽑아오셨다”고 답했다. 노을은 용돈을 받았을 당시 기분에 대해 “‘이거를? 나한테? 왜?’ 하는 기분이었다. 나도 자존심 상할 수 있었지만, 너무 큰 힘이 됐다. 너무 감사해서 성공하면 꼭 보답을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조현영은 “그 돈은 어디에 썼냐”고 물었고, 노을은 “그냥 생활하는 데 썼다. 당시 생활비가 모자라서 일상생활이 힘들었는데 ‘굶어 죽으라는 법은 없나 보다’ 생각하면서 잘 썼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면서 노을은 서장훈에게 거듭 감사 인사를 전했다.

+1
4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