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밀수’ 촬영장에서 고민시 처음 본 김혜수가 한 말…“너무 감동적이다”

32144

영화 ‘밀수’ 박정민, 고민시가 함께 출연한 김혜수의 미담을 공개했다.

김혜수 / 영화 ‘밀수’ 스틸컷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테오’에 올라온 ‘살로드립’ 8회에서는 게스트로 박정민, 고민시가 출연해 장도연과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밀수’에 출연한 두 사람은 함께 출연한 배우 김혜수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장도연은 “밀수꾼 중에 김혜수 배우도 있지 않냐. ‘자기야’라는 표현을 사용하시는 거로 유명하시지 않냐”며 김혜수를 언급했다.

김혜수 언급한 박정민과 고민시 / 이하 유튜브 ‘테오’

고민시는 “분장 차에서 처음 인사를 했는데 그때 선배님이 해주신 말씀이 너무 감동적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때 ‘자기야, 나는 자기 마녀라는 영화 때 너무 좋아해서 내 핸드폰에 자기 이름을 써놨었어요. 근데 여기서 만나네. 우리 앞으로 잘 해봐요’라고 해주셨다. 저는 꿈꿔왔던 선배님이다 보니 그렇게 말씀해 주시는 게 너무 감사했다”고 고백했다.

고민시가 전한 김혜수 미담

그러자 박정민 역시 김혜수의 미담을 추가로 공개했다. 박정민은 “혜수 선배님이 집에서 밥을 어떻게 먹냐고 물어보셨다. 집에서 잘 안 먹고 시켜 먹는다고 말씀드렸더니 안 된다면서 주소 좀 알려달라고 하시더라. 그러더니 새벽에 먹을 것들이 한가득 배송이 왔다”고 털어놨다.

박정민이 전한 김혜수 미담

그러면서 “먹을 게 냉장고에 다 안 들어갈 정도였다. 혜수 선배님이 고기 받았냐고 하셔서 ‘받았는데 사실 저희 집에 냄비도 없어서…’라고 했더니 그다음 날 불판이 왔더라”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도연은 “그럼 다음 날 이사를 해야 하는데 3억이 모자란다고 해보지 그랬냐”고 장난쳐 웃음을 자아냈다.

+1
48
+1
8
+1
4
+1
6
+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