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피프티 피프티 사태 후폭풍…가수 손승연에 불똥이 튀었다

16461

걸그룹 피프티 피프티 분쟁과 관련 가수 손승연의 인스타그램에 일부 네티즌의 악플이 달리고 있다.

그룹 피프티 피프티(FIFYT FIFTY)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 앞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뉴스1

최근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은 소속사 어트랙트 측을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을 냈다. 이 사건의 배후에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가 있다는 주장이 나오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에 2017년 가수 손승연이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던 사건이 재조명됐다.

가수 손승연 / 이하 손승연 인스타그램

손승연은 2012년 포츈사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포츈사는 2011년 캐치팝엔터테인먼트와 서로 소속 가수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위탁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2017년 손승연은 포츈사가 자신과 합의 없이 진행했으며 계약 조건을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 등으로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같은 해 법원은 손승연의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손승연이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주장하는 데 불과하다”며 “포츈사의 의무 위반으로 계약이 유지되기 어려운 정도는 아니다”라고 기각 사유를 전했다.

매년 음반 제작을 하지 않았다거나 활동 지원이 부족하다는 주장 등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시 소속사는 “어린 아티스트의 미래를 생각해 합의를 원한다”며 손승연에 대화를 요청했으나 거부당했다. 이후 손승연은 안성일 대표가 이끄는 더기버스로 이적해 현재까지 소속돼 있다.

가수 손승연 인스타그램 댓글창 캡처

손승연 분쟁이 있을 당시 안성일 대표가 개입된 것으로 알려지자, 현재 피프티 피프티 사태에 분노한 일부 네티즌들은 그의 인스타그램에 “팬들에게 사과하라”, “지금 출연하는 뮤지컬 하차해야 한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손승연이 공개한 뮤지컬 ‘멤피스’ 포스터 / 손승연 인스타그램

손승연은 오는 20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멤피스’에서 주인공인 흑인 가수 펠리샤에 캐스팅됐다.

단 “이번 일과 손승연 사건은 별개로 처야 한다” 등 별개의 의견도 나왔다.

그룹 피프티 피프티(FIFYT FIFTY) 시오(왼쪽부터)와 새나 아란, 키나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피프티 피프티는 데뷔 4개월 만에 ‘더 비기닝: 큐피드(The Beginning: Cupid)’ 앨범의 타이틀곡 ‘큐피드(Cupid)’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에 차트인하며 글로벌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 뉴스1

앞서 피프티 피프티 멤버 4인은 지난달 19일 어트랙트를 상대로 “어트랙트 측이 계약을 위반하고 신뢰관계 파괴를 야기했다”며 전속계약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하고 소속사에 등을 돌린 상태다.

지난 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전속계약 해지’ 소송 첫 재판에서 양측은 팽팽한 법정 공방을 펼쳤다.

피프티 피프티 멤버 4인은 어트랙트가 정산 의무를 위반했으며 자신들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했지만, 어트랙트는 “멤버들이 어트랙트와 스타크루이엔티(어트랙트 산하 레이블) 거래 구조에 대해 중대한 오해를 하고 있거나 의도적 왜곡이 있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1
2
+1
4
+1
8
+1
1
+1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