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준희, 외할머니와 갈등에 이어 다른 사람과도 대립 중이라는 이야기 나왔다 (+해명)

17526

최준희가 학폭 가해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이하 최준희 사진 / 이하 뉴스1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측은 14일 ‘최준희씨 꼭 보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카라큘라는 “학교폭력 이야기가 나오던데 옛날에 학교 다닐 때 아이들을 때렸냐?”라고 묻자, 최준희는 “아니다. 영상으로 직접 언급하는 게 처음이다. 사과문 올리고 어떻게 보면 지금까지 인정하다시피 살아왔다. 하지만 강압적인 사과문이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공인이라면 아무리 하지 않았어도 참고 살아야 한다. 부모님에 대한 패륜적 농담이나 비꼬는 상황이 왔을 때 내가 잘 참지 못했다. 엄마, 아빠뿐만 아니라 삼촌까지 패륜적 농담을 해 내가 너무 열받아서 일대일로 서로 욕하고 싸울 때 캡처가 된 거다”라고 말했다.

학교폭력 피해자가 먼저 부모님과 삼촌을 언급했기 때문에 싸움이 났다는 게 최준희의 주장이다. 하지만 피해자 측 변호사 A 씨는 반박했다.

변호사 A 씨는 “첫 번째로 최준희가 피해 학생을 왕따시켰다. 두 번째는 익명 게시판에 피해자의 사진을 올려놓고 조리돌림시켰다. 피해자는 패륜적 농담을 하지 않았다. 피해자는 아직도 그때의 아픔이 치료되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최준희가 최근에 피해자에게 패륜적 농담에 참지 못해 욕설에 관해 사과하고 싶다고 연락이 왔다”라고 덧붙였다.

최준희의 사과에 피해자 어머니는 “잊고 지내고 싶다”라고 대답하며 대성통곡했다.


+1
5
+1
3
+1
14
+1
7
+1
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