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태도 논란 확산하자… 머리띠 선물한 팬이 등판해 입장 밝혔다

38045

배우 박서준이 팬이 건네준 머리띠를 착용하지 않아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머리띠를 선물한 팬 본인이 등판했다.

앞서 지난 6일 CGV 대구아카데미에서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무대 인사가 열렸다. 이후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박서준의 태도를 지적하는 글과 영상이 게재됐다.

콘크리트 유토피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박서준 / 뉴스1

글쓴이에 따르면 무대인사에 참석한 한 팬이 작품에서 부부를 연기한 박서준, 박보영을 위해 커플 머리띠를 준비했다.

박보영이 머리띠를 건네받아 착용했고 박서준에게도 착용을 권했지만, 박서준은 헤어스프레이를 뿌렸다고 손짓하며 머리띠를 착용하지 않았다. 이에 박보영은 한 손에 머리띠를 들고 무대인사에 임했다.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자 일각에서는 박서준의 태도가 무례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영화 홍보를 위한 무대인사에서 팬 서비스가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구 무대인사에서 닉 주디 머리띠 준 본인이다”라며 팬 본인이 등장해 해명에 나섰다.

CGV 대구아카데미에서 열린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무대인사에 참석한 박보영, 박서준 /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배우들이 들어올 때 박서준이 먼저 들어오고, 박보영이 들어왔다. 박서준에게 닉 머리띠를 전달하려 했는데 머리띠를 미리 준비하지 못해서 급하게 닉, 주디 머리띠를 함께 박보영에게 전달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아울러 “무대 앞쪽으로 배우들이 갔을 때 박보영이 주디 머리띠를 착용했고 닉 머리띠는 손에 들고 있다가 박서준에게 닉 머리띠를 건네는 상황이었다”며 “머리띠를 써달라고 부탁한 건 아니다. 무대인사가 끝난 후 나가는 길에 편지도 받고 다른 관 무대인사에서는 플래카드도 가져갔다”며 팬서비스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박서준을 옹호하고 나섰다.

끝으로 “머리띠를 준 당사자인 내가 괜찮다. 더 이상 이 일이 언급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 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재난 드라마다. 오는 9일 개봉한다.


+1
68
+1
14
+1
22
+1
20
+1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