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인생 너를 위해…” 나영석PD가 찐으로 감동한 박서준 평소 ‘인성’

5085

나영석 PD가 배우 박서준의 미담을 공개했다.

박서준, 나영석 PD / 뉴스1

지난 8일 나영석 PD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는 ‘보은의 신-서준이한테고마워서그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서 나영석 PD는 직접 박서준을 찾아가 “우리가 안 지 6년이 됐다. 겸연쩍고 민망해서 고맙다는 말 못 해서 전달한다. 평소 서준이에게 못한 고맙다는 말을 마음껏 하려 한다. 그동안 고마움을 표현하려고 1번으로 왔다”며 수제 도시락을 선물했다.

나 PD는 “고마웠던 일 몇 가지 준비했다”며 “예전에 ‘삼시세끼’ 산촌편 촬영 전날 갑자기 섭외가 필요해서 급하게 전화했다. 그랬더니 서준이가 너무 멋있게 ‘갈 수 있어요 형, 될 것 같아요’라고 하더라. 그때 내가 ‘서준아 형의 남은 인생은 너를 위해서 살게’라고 할 정도로 고마웠다”고 말했다.

과거 나영석 PD의 갑작스러운 출연 부탁을 흔쾌히 수락한 박서준 / 이하 유튜브 ‘채널 십오야’
과거 나영석 PD의 갑작스러운 출연 부탁을 흔쾌히 수락한 박서준

박서준은 “그때 제가 ‘이태원 클라쓰’를 찍고 있을 때였다. 그날이 마침 촬영이 비는 날이었다. 운동하고 집에서 쉬는 것밖에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나 PD는 “고마운 게 또 있다. ‘여름방학’의 첫 게스트로 와줬지 않았냐. 무슨 프로그램인지 알지도 못하고 첫 촬영인데도 와 줬다”고 재차 고마움을 표하자, 박서준은 “저는 그런 거 절대 계산하지 않는다. 인연을 되게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서준과 나영석 PD

앞서 박서준은 지난 1일 위키트리 진행한 인터뷰에서 예능 프로그램 활동을 언급하며 “나영석 PD님 예능 말고 안 하고 있는데, 나영석 PD님이 그렇게 다가와 주신 게 감사한 거다. 지금도 PD님이 불러주시면 바로 간다”고 말한 바 있다.

나영석 PD와 박서준은 tvN ‘서진이네’, ‘윤식당’ 등에서 호흡을 맞췄다.


+1
8
+1
1
+1
3
+1
0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