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 후 인성 논란 퍼진 안보현…당사자 여성 스태프 직접 등판 (+인터뷰)

203756

배우 안보현이 걸그룹 블랙핑크 지수와 열애 인정 후 인성 논란이 재점화되자 당사자인 여성 스태프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배우 안보현 / tvN ‘군검사 도베르만’ 현장 사진

앞서 안보현은 지난 2021년 9월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1’ 메이킹 영상으로 한 차례 인성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영상에는 자신의 손으로 대본을 들고 있지 않은 안보현이 담겼다.

누리꾼들은 안보현이 자신의 손으로 대본조차 들지 않고 여성 스태프에게 ‘시중’을 시킨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당시 이 문제는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만 논란이 됐고, 크게 퍼지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안보현이 지수와의 열애 인정으로 큰 관심을 받자 이 영상과 함께 인성 논란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같은 해 안보현이 공식 사과했던 논란 유튜브 채널 구독까지 재점화됐다.

논란이 커지자 스포티비뉴스는 의혹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9일 영상 속 여성 스태프 A씨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유미의 세포들’ 촬영 당시 안보현의 의상 담당 스타일리스트였다.

안보현 인성 논란의 원인이 된 ‘유미의 세포들1’ 메이킹 영상 유튜브 ‘TVING’

A씨는 “인성 논란, 대본 시중이라는 말도 안 되는 내용들에 억울하고 속상한 마음”이라며 “기사 속 사진에 모자이크는 돼 있지만 계속 올라오는 제 사진에 속상하고 무섭기도 하다. 하지만 안보현도 많이 힘들어할 것 같아 용기 내 얘기해 보려 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시 촬영 리허설 도중 늘 있는 갑작스러운 스케줄 변동이 있었다. 저는 안보현에게 스케줄 변동에 대해 대본을 보여주며 알려주고 있었다. 제가 변동된 스케줄표를 휴대전화로 확인하며 대본에 대해 설명하던 장면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긴 시간 같이 동고동락한 스태프로서 안보현은 정말 좋은 사람이다. 드라마를 촬영하며 어려운 상황이 생겨도 같이 의논하고 문제를 해결해 줬다”라며 “짧은 영상을 보고 악의적으로 해석해 안 좋은 글과 기사가 올라오는 게 정말 속상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보현은 MBC 드라마 ‘최고의 연인’으로 2015년 데뷔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카이로스, ‘유미의 세포들’, ‘군검사 도베르만’, ‘이번 생도 잘 부탁해’ 등에 출연했다.


+1
358
+1
64
+1
53
+1
83
+1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