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얘기할 수 있겠지” 지석진, 유튜브 통해 착잡한 심경 밝혔다 (+갈등 상황)

206976

지석진이 전 소속사와 분쟁을 겪고 있는 가운데 유튜브 채널 지분을 갖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지석진 / 뉴스1

지난 9일 지석진 유튜브 채널 ‘지편한세상’에는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지석진은 “여러 가지 상황들이 마음대로 안되니까, (영상을) 못 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말하며 양해를 구했다.

전 소속사로부터 유튜브 채널 지분을 넘겨 받았다고 말하는 지석진 / 이하 유튜브 ‘지편한세상’


지석진 / SBS ‘런닝맨’

그는 “일단 이 채널은 (소속사로부터) 가져왔다. 독립을 했다”며 “예전에는 사실 회사랑 (유튜브) 지분을 공유했었다. 이제는 100% 내 지분으로 넘어왔다. 독립을 하긴 했는데, 이제부터 독립이다”고 밝혔다.

지석진의 유튜브 채널 ‘지편한세상’의 구독자는 11일 기준 58만 명에 달한다.

지석진은 “이것저것 다 해봤는데, 이제는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좀 생각하고 있다. (콘텐츠) 재밌는 거 해야겠다. 둘 중 하나 아니냐. 유익한 거 혹은 재밌는 거”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이어 “구구절절 다 얘기할 수 없다”면서도 “언젠가 얘기할 수 있는 날이 오겠지. 근데 (전 소속사로부터) 독립했으니까 잘 꾸려가 봐야겠다. 거의 3년 넘게 (유튜브 채널 운영을) 했는데 되게 열심히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독하게, 선 넘는 건 안 한다. 내 클린한 채널을 가지고 싶다 생각했었는데, 어떤 사람은 ‘유튜브만의 개성이 있어야 한다’, ‘유튜브 세상은 유튜브스러워야 한다’ 이런 얘기도 하더라. 일단 여러 생각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유튜브 채널 관리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지석진은 전 소속사였던 우쥬록스엔터테인먼트와 임금체불 관련 분쟁을 이어오고 있다. 그와 SBS ‘런닝맨’에 함께 출연 중인 배우 송지효 역시 과거 우쥬록스 소속으로, 현재까지 임금 미지급 및 정산금 청구 소송을 진행 중이다.

+1
48
+1
21
+1
20
+1
40
+1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