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예능 행사 참석한 이경규-박명수-권율-덱스, 모두 화가 잔뜩…이유는? (종합)

430

화(분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이 베일을 벗었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MBC에브리원 새 예능프로그램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경규, 박명수, 권율, 덱스와 이유정 PD가 참석했다.

다음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나는 지금 화가 나있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출연진, PD 모습이다. (왼쪽부터) 덱스, 박명수, 이유정 PD, 이경규, 권율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하 뉴스1
덱스 박명수 이경규 권율

‘나화나’는 대한민국 ‘화’ 전문 MC들이 화풀이 장을 오픈, 화제의 게스트를 초대해 그들의 화 유발 비밀 토크를 듣고 화풀이 노하우를 대방출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기자 간담회에 앞서 진행된 포토 타임에서는 특별한 모습이 포착됐다. 출연진이 프로그램 이름에 맞게 화내는 표정으로 사진을 찍은 것. 유쾌하게 포문을 연 멤버들은 시종일관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먼저 이유정 PD는 “이경규와 박명수의 ‘박규대전’을 보고 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화를 낼 때마다 환호받는 분들인데 어떤 노하우가 있는지 궁금하더라”라며 “화는 일상에서 떨어뜨릴 수 없는 주제라고 생각했다. 화를 참는 게 아니라 웃음 안에 잘 녹일 수 있고, 잘 해소하는 법을 배워보고 싶었다”고 연출 계기를 밝혔다.

이경규

이경규는 “어느 녹화장에 가도 화가 나 있는데 오히려 이 프로그램을 할 때는 화가 별로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같은 호통 계열인 박명수와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박명수 씨가 화내는 건 상업적인 화다. 돈이 되는 화”라며 “나 같은 경우에는 진짜 화를 낸다. 진실함에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덱스

처음에는 출연을 고사했다고 밝힌 덱스는 “이경규 형님이나 박형수 형님은 나한테는 눈에 보이지 않는 분들이었다. ‘몰래카메라’, ‘무한도전’을 봤던 세대고, 두 분은 프로 중의 프로고 현직 왕좌들인데 내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까 싶었다”며 두려움이 컸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주변의 설득 끝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덱스는 ” ‘지금이 아니면 지상파에서 이런 거물급과 언제 또 출연할 수 있겠니’ 설득하더라.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형님들과 첫 시작을 함께하면 영광스럽겠다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최근 여러 예능에서 ‘강강약약’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것에 대해서는 “나는 잘 모르겠다. 스스로 판단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면서 “이 프로그램에는 나보다 나이 많은 형님들이 계신데 내가 기를 펴고 할 말을 다 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그때 형님들이 ‘상스러운 욕 빼고는 다 해도 된다’고 하셔서 하고 싶은 말을 자유롭게 했다”고 귀띔했다.

권율

떠오르는 예능 샛별 권율은 “예능이든 연기든 나에게는 모두 귀중한 작업이다. 각기 매력 다른데 예능을 하게 되면 조금 더 에너지 밝아지고 순환되는 느낌이 든다”면서 “연기도 나에게 에너지를 주지만, 삶의 활력소가 된다는 게 예능의 매력 아닐까”라고 말했다.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이경규가 가장 큰 영향을 줬다고도 했다. 그는 “현시대에 존재하는 으뜸 아티스트의 표본이 아닐까. 그런 분과 함께 필모그래피를 한 줄 추가하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박명수

박명수는 예능 선배 이경규에 대해 “저의 정신적인 지주다. MBC 개그만들이 다 거덜 나고 두 명 남았다. 선배는 이경규 하나 있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어 “호흡이란 게 정말 중요하더라. 지금 멤버들과 호흡이 잘 맞는구나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경규와 2인자 박명수가 있는데도 이 프로그램이 잘 안된다면 예능계 대부인 이경규 책임”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경규는 “잘 안 된다면 내가 책임지겠다. 그런데 잘 안될 수가 없다. 촉이란 게 있지 않나. 8회까지는 계약돼 있기 때문에 거기까진 무사히 방송될 것”이라며 “걱정하지 않는다. 이번 프로그램 아주 느낌이 좋다”고 강조했다.

MBC에브리원 새 예능 프로그램 ‘나화나’는 오는 15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