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라박 “과거 연예인 남친과 여행 약속했다 당일 잠수“

281
MBC
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서 산다라박이 연애사를 고백한다.

16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 김명엽)는 박소현, 박효주, 산다라박, 레오제이가 출연하는 ‘이로운 과몰입’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는 아나운서 김대호가 함께한다.

산다라박은 걸그룹 2NE1으로 글로벌 활동을 펼치며 큰 관심을 받은 후 최근 엄정화의 ‘페스티벌’을 리메이크해 가수로 활동을 재개했다.

최근 녹화 당시 산다라박은 ‘라디오스타’ 첫 출연 후 예능감이 폭발했다는 반응을 얻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가요계가 아닌 예능계 라인을 탄 사실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김숙 라인’으로 박소현, 신봉선, 송은이 등과 친분을 두텁게 쌓고 있다고 밝혔는데, MC 김구라와 성향과 맞는다며 조심스레 ‘김구라 라인’까지 넘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산다라박은 박효주 에피소드에 본인 ‘가제트’ 형사 변신 설을 푸는 등 치고 빠지기가 가능한 입담으로 시선을 집중시키는 한편, 즉석 폭로로 웃음을 줬다. 박소현이 ‘소식좌’ 계의 대표격이라고 생각하고 있어 MC 김국진을 업신여겼던 사실을 공개한 것.

그런가하면 산다라박은 과감한 사생활 공개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2NE1 당시 소속사의 ‘연애 금지’ 규칙을 잘 지켰으나, 과거 연인이었던 한 남자 연예인과 여행을 가기로 했다가 당일 잠수를 탄 사실을 밝혔다. 이후 이별을 통보받았다는 그는 “미안합니다”라고 공개 사과를 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한 “6개월에 한두 번 만날까 말까”라며 사이버 연애 전문이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산다라박은 과거 연애담을 풀던 중 치타 때문에 경리단 야외 데이트에 실패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완전무장한 채로 야외 데이트를 만끽하던 중 우연히 치타를 보고 데이트를 종료했다는 것.

산다라박은필리핀에서 식지 않는 국민적 인기의 실체도 공개했다. 그는 필리핀 어떤 방송이든 스케줄을 잡아줄 수 있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는데, 김영철을 필리핀 음악방송에 출연시키기 위해 뒤에서 춤을 추기로 한 옵션까지 수락했다고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산다라박은재테크엔 실패했으나, 옷과 운동화 수집광이라는 사실도 인정했다. 그는 운동화만 1000켤레를 갖고 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MC들은 매일 바꿔 신어도 3년은 넘게 신을 수 있는 엄청난 양에 입이 쩍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이하 산다라박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