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소다 이어 또 일본발 성추행 사건 발생… 유튜버 엉덩이 만진 가해자 얼굴 공개

844

DJ 소다가 일본 공연 중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구독자 73만 명을 보유한 대만 유튜버가 자기 여동생이 일본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 유튜버는 가해자인 일본 남성의 얼굴을 공개했다.

대만 유튜버 닉 & 애슐리가 지난 12일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면서 가해 남성들의 얼굴을 공개했다. / 이하 유튜브 ‘尼克&ASHLY’

대만에서 활동하는 2인조 유튜버 ‘닉 & 애슐리’는 지난 12일 ‘여동생이 일본에서 성추행당했다’란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사건은 전날 오전 9시 오사카의 유명 관광지인 츠텐카쿠 앞에서 벌어졌다.

닉의 여동생이 츠텐카쿠 전망대 앞에서 사진을 찍으려 포즈를 취하자, 인근 가게에서 나온 일본인 남성이 여동생 치마를 들어 올리고 손을 넣어 엉덩이를 만졌다.

닉은 큰 소리로 항의했지만 가해 남성이 아무렇지 않은 듯 웃기만 했다고 주장하며 가해자 얼굴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닉은 가해 남성의 무리에 여성도 있었지만, 성추행을 말리기는커녕 아무 말 없이 바라보기만 했다고 주장했다. 닉의 아내 애슐리는 “모두 공범”이라며 분개했다.

닉에 따르면 가해자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일행인 여성을 택시에 태워 배웅했다. 닉이 카메라로 촬영하자 당당하게 카메라를 보며 활짝 웃기까지 했다.

닉은 일본 경찰의 대응에도 분개했다. 그는 경찰이 성추행 장면이 담겼을 가능성이 높은 인근 가게의 CC(폐쇄회로)TV 영상을 보여줄 수 없다고 했다면서 “일본에 대한 인상이 좋았지만, 이번 사건으로 매우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성추행 장소, 가해자 지인인 여성이 탑승한 택시의 번호 등의 증거를 공개하면서 “가해자가 처벌받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DJ 소다는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성추행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제가 팬분들과 더 가까이 소통하기 위해 공연 마지막 부분에서 항상 팬분들에게 가까이 다가가는데 오늘 공연에서 한 명도 아니고 여러 명이 갑자기 저의 가슴을 만지면서 성추행했다”며 “최대한 아무렇지 않은 척 많이 노력했다. 아직도 너무 무섭고 DJ를 한지 10년 동안 공연 중에 이런 일이 있었던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는데 이런 일을 겪게 돼 너무 믿기지 않는다. 앞으로 무대 밑이나 앞쪽으로 팬분들한테 쉽게 가까이 다가가기 어려울 것 같다”고 호소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관객들이 소다의 가슴 부위에 손을 뻗는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공연 주최 측은 “비열한 범죄 행위를 저지른 범인을 특정하여 손해배상청구나 형사고소 등 민형사의 법적 조치를 취할 생각이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1
1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