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 죄송…” ‘유퀴즈’, 뒤늦게 올린 사과문에 팬들 폭발했다

1038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측이 방송에서 LG 트윈스를 비하하는 일러스트를 사용한 것에 대해 뒤늦게 사과문을 올렸지만 무성의한 사과로 오히려 LG 트윈스 팬들의 불만을 샀다.

배수현 치어리더 / 이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스타그램

17일 새벽 2시께 ‘유퀴즈’ 측은 공식 SNS에 “지난 ‘유퀴즈’ 207회 방송에서 LG트윈스 구단명 자막 표기에 부적절한 일러스트를 사용해 팬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해당 일러스트는 방송 직후 곧바로 수정했으며 향후 재방 및 클립에는 수정본이 반영된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주의를 기울이겠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17일 새벽 ‘유퀴즈’ 측이 올린 사과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앞서 ‘유퀴즈’ 측은 지난 16일 방송된 207화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KBO 리그 SSG 랜더스 배수현 치어리더 이력을 소개하면서 부적절한 일러스트를 사용해 네티즌들의 지적을 받았다.

‘유퀴즈’ 측은 배수현 치어리더가 현재 두산 베어스 감독인 이승엽과 LG 트윈스 코치인 이종범,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의 현역 시절에도 치어리더로 활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소개 과정에서 두산의 경우는 ‘산’자를 산 모양 일러스트로, LG를 ‘쥐’모양 일러스트로 바꿔 소개하면서 LG팬들의 불만을 샀다.

이하 ‘유퀴즈’ 측이 올린 사과문에 달린 댓글들
더쿠

‘유퀴즈’측이 새벽에 올린 사과문을 본 팬들은 “누가 봐도 비하의도로 쓰였는데 실수로 쓴 것처럼 넘어가냐, 방송 직후 사과할 시간도 많았는데 덕분에 야구 팬들 사이에서 ‘쥐’ 일러스트로 박제 당했다”, “일러스트 사용은 고의적이었다고 생각한다”며 항의했다.

반면에 “사과문 빨리 올렸다고 생각했는데 욕 살벌하다”, “모르고 했을 수도 있지만 경솔했다”, “그래도 수정이랑 사과 빨리 한 것 아닌가”라는 의견도 있었다.

+1
0
+1
0
+1
1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