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열받네…” ‘그알’ 방송 이후 분노 쏟아낸 어트랙트 걸그룹 출신 김민희

393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가 제작했던 그룹 더러쉬 출신 김민희가 SBS ‘그것이 알고싶다’ 피프티 피프티 편 방송 이후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그룹 더러쉬 출신 김민희 / 이하 김민희 인스타그램

김민희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장님 우리 행사 많을 때도 내 친구 결혼한다고 그날은 아무것도 잡지 말아 달라하면 다 빼주셨고 가족여행 스케줄도 다 맞춰 주셔서 여행하다 ‘인기가요’ 스케줄에 혼자 먼저 귀국한 적도 있다”라며 장문을 게재했다.

그는 “누가 봐도 망했을 때 스태프들 고생하는 게 미안해서 밥값 제한 없이 맛집 다 가고 스타벅스 커피 매일 마셔도 회수 못할 돈인 거 아셨을 텐데 아무 말 없으셨다”라며 “치기 어린 시절이라 말 안 하려고 했는데 사장님한테 내가 대들었는데 다 들어주신 분이다. 그때 내가 막 따지고 했는데도…”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 너무 열받는다. 마지막 편지 뭐냐. 사장님 여론이 왜 언플이냐. 나는 돈도 필요 없고 인기도 필요 없다”라고 적었다,.

김민희가 올린 글
김민희가 올린 글

또 “인기라는 건 권불십년이다. 평생직업이 아니라는 거다. 대부분의 연예인은 어린 나이에 갑자기 뜨면 그럴 거다. ‘나는 다르고 나는 다를 거다’라고”라며 “복권에 당첨된 사람들도 결국 거의 패가망신한다. 맛집도 10년 유지하기 어렵다. 생각해 보시라. 한 번 간 핫플 또 간 적이 몇 번인지”라고 꼬집었다.

그는 “진짜 노래를 하고 싶으면 노래를 하시라. 우리는 진짜 노래를 하고 싶었지만 인기가 없어서 못했다. 지켜봐 주는 사람이 있고 그 속에서 노래를 할 수 있는 게 얼마나 귀한 일인지 모르는 것, 아 너무 화난다”라고 마무리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편 캡처. / 유튜브 ‘그것이 알고싶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는 그룹 피프티 피프티와 소속사 어트랙트(전홍준 대표)와의 전속계약 분쟁과 관련된 이야기가 다뤄졌다.

다만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반응은 다소 갈렸다. 일부 팬들은 피프티 피프티 측에게 유리한 정보만 공개했다며 ‘편파방송’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특히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방송 말미에 은 “재능있는 아티스트가 신뢰할 수 있는 제작사를 선택할 수 있는 권리도 존중받아야 하지 않나”라는 멘트를 덧붙여 팬들의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들었다.

그룹 피프티 피프티 / 뉴스1
그룹 더러쉬 출신 김민희 / 김민희 인스타그램

앞서 김민희는 지난달 피프티 피프티 멤버들이 어트랙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위반 소송을 제기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홍준 대표의 응원 글을 올린 바 있다.

당시 그는 “우리 데뷔 초부터 용돈은 써야 한다고 없는 수익에서 늘 행사 스케줄 정산해 주셨고 사장님 덕에 중국어도 하게 되고 연기도 춤도 배웠다. 나를 알아봐 주시고 늘 믿어주시고 지원해 주신 인생에서 정말 고마우신 분”이라고 전 대표를 응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