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시간 ‘게이’라고 언급된 유명 배우, 속 시원하게 진실 밝혔다

300

배우 서태화가 게이설을 해명했다.

이하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캡처

지난 19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더 나이 들기 전에 나도 연애 좀 하자’라는 주제로 이야기 나누는 출연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태화는 결혼했냐는 질문에 “현재 솔로다. 너무 개인적인 일이고 복잡하고 긴 이야기다. 소문이 굉장히 많았다. 그게 나쁜 건 아니다. 하지만 나의 정체성과 다르니 해명하고 싶었다”며 자신을 둘러싼 게이설을 언급했다.

이어 “워낙 이성과 단둘이 있는 걸 불편해한다. 여행을 가도 남자 후배나 친구들하고 가는 게 편하다. 사귀는 여자와 카페에서 단둘이 차 마시는 것도 어색하다. 여행가는 건 괜찮은데 한정된 공간에 둘이 있다는 게 어색하다”며 “게이 소문이 날 만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수홍은 “배우 생활을 오래 하다 보니 사람들 시선을 의식해서 그런 거 아니냐”고 물었고 서태화는 “원래 성향도 그렇고 배우 하면서 조금 더 생긴 것 같다. 그러니까 어디 놀러 가도 남자 후배들만 데리고 다니니까 게이설이 났다”고 설명했다.

서태화와 삼십년지기인 배우 김예령은 과거 서태화에게 고백받은 적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어느 날 술 마시고 나한테 고백한 적이 있다. 당시 전남편과 비밀로 사귀고 있을 때였다”며 서태화의 게이설을 일축했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