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뱀질 같은 거네”…日 ‘고양이의 보은’ 감독, 성추행 피해 DJ 소다 2차 가해

385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고양이의 보은’ 모리타 히로유키 감독이 성추행 피해를 본 DJ 소다를 비난해 논란이다.

모리타 히로유키 감독은 지난 19일 본인의 SNS에 “DJ소다가 주장하는 성피해는 공개적인 꽃뱀질 같은 거네. 남자 유혹해서 달라붙게 한 뒤 나중에 무서운 사람이 나오면 돈을 뜯어내는 것”이라며 “음악 페스티벌 주최자는 그녀의 수작에 가담하지 말아야 한다”고 2차 가해성 발언을 해 충격을 안겼다.

모리타 히로유키 감독의 애니메이션 영화 ‘고양이의 보은’ 메인 포스터 / 도호, 브에나 피스타 코리아

이를 번역해 트위터에 널리 알린 번역가 김혜신 씨(@sibau***)는 “꽃뱀질이라고 번역한 건 정확히는 츠츠모타세라는 건데, 창부가 어리숙한 어린 남자를 꼬드겨 동참한 뒤 같은 패거리인 건달이 자기 남편임을 주장하며 돈을 뜯어내는 수법을 말한다. 어느 쪽이든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끔찍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게시물은 1만 개 이상 공유되며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모리타 히로유키의 발언에 한국과 일본 네티즌들은 “자기가 무슨 말을 하는지나 알까”, “진짜 생각 없는 2차 가해다”, “내 인생 영화가 날아갔다”, “피해자에게 너무도 끔찍한 발언이다”, “소다에게 미안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DJ 소다가 일본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공개한 증거 사진이다. / 이하 DJ 소다 인스타그램

앞서 DJ소다는 지난 13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뮤직페스티발 공연 중 여러 명에게 성추행당했다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그는 관객들이 자기 가슴을 움켜쥔 모습이 담긴 증거 사진 여러 장을 게재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해당 공연을 주최한 트라이하드재팬은 19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이 사건은 성폭력, 성범죄임으로 절대 용서할 수 없음을 다시 한번 확인하며, 범죄 행위를 저지른 범인을 특정해 형사 고소 등 민형사의 법적 조치를 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다만 DJ소다는 앞으로도 해외 활동을 지속해 나가야 하기 때문에 민형사의 법적 조치 일체에 대해 트라이하드재팬에 위탁하고, 트라이하드재팬은 이를 수탁하게 됐다”면서 “DJ 소다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이나 차별적 발언 및 무분별한 허위사실 유포 계정을 모니터링 및 추적 중이다. 엄중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2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