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은 예외적으로…” 악플러 고소한 NCT 마크, 대인배 면모 보였다

353

그룹 NCT 멤버 마크가 자신을 향해 악의적인 글을 유포한 악플러를 선처했다.

그룹 NCT 멤버 마크 / 마크 인스타그램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1일 “NCT 멤버 마크와 관련해 악의적으로 유포된 게시글 등의 자료를 취합해 모욕죄로 고소했으며 그 결과 경찰에서 1인의 피의자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SM 측이 올린 공지 / 이하 ‘광야119’ 공식 홈페이지

이어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했으나, 피의자가 미성년자인 점과 조사 과정에서 본인의 잘못을 깊게 반성하고 용서를 구하려고 한 점 등을 고려해 선처하고 싶다는 마크의 의사에 따라 이번 사건은 예외적으로 공식 사과문 게시와 재발 방지 약속을 거듭 받은 후 형사처벌을 받지 않도록 선처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 외에도 아티스트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다수의 고소 및 이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음을 알려드리며 아티스트에 대한 불법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엄중하고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악플러 사과문

해당 악플러는 사과문에서 “2022년 1월 NCT 멤버 마크 님의 외모를 비하하는 글을 심한 욕설과 함께 게시했다. 조사를 받으면서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 시간을 돌리고 싶었다. 부모님께도 죄송했고 NCT 마크 님께도 미안했다. 할 수만 있다면 만나서 용서를 빌고 싶었다”고 적었다.

앞서 SM은 최근 아티스트 권익 보호를 위해 신고 센터 ‘광야 119’를 개설했다.

SM은 지난 6월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가수 태연을 향한 악의적인 게시물을 게시한 악플러 2명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적극적으로 모니터링과 법적 조치를 진행할 것이며, 이와 같은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 / 마크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