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걸’ 화제의 이 장면, 사실은 안재홍 애드립이었다

961
안재홍/사진제공=넷플릭스
안재홍/사진제공=넷플릭스

‘마스크걸’ 배우 안재홍이 ‘아이시떼루’ 대사가 나온 화제의 장면 비하인드를 전했다.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마스크걸'(극본/연출 김용훈) 출연 배우 안재홍 인터뷰에서 그는 주오남 캐릭터를 빚어간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안재홍은 “주오남이라는 캐릭터를 생각했을 때, 시작부터 방향이 조금씩 어긋난 남자의 슬프고 깊은 이야기라고 생각했다”라며 “어두운 곳까지 깊이 있게 표현해보고 싶어서 삐뚤어진 깊은 마음을 상기하며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외형적으로는 분장의 도움을 받기도 했지만, 캐릭터가 어떤 눈빛을 하고 목소리를 어떻게 가져갈 건지, 걸음걸이나 표정을 세밀하게 만들려고 했다”라며 “사람들과 소통을 하는 친구가 아니니 목소리가 잠겨 있으면 좋겠다 싶었고, 사람을 대할 때 큰 벽이 있는 사람이라 위축된 걸음걸이를 가져가면 효과적일 것 같았다, 또 방 안에서는 혼자 춤도 출 정도로 본인만의 울타리에 갇힌 캐릭터이지 않을까 했다”라고 디테일하게 캐릭터를 만들어간 과정을 설명했다. 원작 웹툰 역시 참고했다는 후문이다.

극 중 주오남이 김모미에게 고백하는 신이 화제가 됐다. 특히 주오남의 ‘아이시떼루’라는 대사가 캐릭터의 특성을 극대화해 보여줘 시청자들 사이에서 크게 주목 받았다. 안재홍은 “원래 대본에는 ‘저 모미씨를 사랑합니다’라는 대사만 있었는데, 리허설 때 ‘아이시떼루’라는 대사를 했더니 감독님도 당황하시더라”라며 “이 장면이 주오남의 망상이지 않나, 그런데 이 대사를 하면 이게 주오남의 상상이라는 게 너무 빨리 알려지는 게 아닌가 싶어 고민하시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리허설을 본 스태프들이 주오남 자체가 상상과 실제가 혼재된 인물이라, 그 장면이 오히려 주오남처럼 보일 것 같다고 해주셔서 ‘아이시떼루’를 하게 됐다”라고 부연했다.

실제로 일본어 대사는 대본에 아예 없었다고 한다. 안재홍은 “‘원래 우리가 받은 대본에는 일본어 대사가 없었다, 그런데 웹툰을 보니 주오남이 일본어를 중얼거리는 순간이 있더라, 호기심과 생경함을 넘어 서늘함까지 느꼈다”라며 “그래서 감독님께 ‘웹툰에 이런 부분이 있던데 우리 주오남에게도 그런 걸 조금 해보면 어떨까요’라고 물어봤더니 좋은 생각인 것 같다며 수용해주셨다”라고 했다. 덕분에 생일파티 장면, 고백 장면에 일본어 대사가 들어가게 됐고, 안재홍은 두 명의 일본어 선생님에게 과외를 받았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안재홍은 주오남을 연기하며 모든 순간이 안타까웠다고 했다. 그는 “모든 장면이 인물이 파국으로 치닫아가는 과정인데, 모미 입장에서는 주오남이 안타고니스트였겠지만, 내 입장에서는 주오남이 계속 수렁으로 들어가 파멸로 가는 게 안타까웠다”라면서도 “물론 응원할 수는 없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알렸다. 그러면서 모미에게 ‘나도 지워지는 건가?’라고 하는 대사가 마음에 남고 좋았다고 했다.

한편 안재홍은 지난 18일 공개된 ‘마스크걸’에서 김모미(이한별 분)를 짝사랑하는 회사 동료 주오남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보여줬다. 주오남은 회사에서 존재감 없이 지내다가도 퇴근 후 인터넷 방송을 시청하며 자신만의 세상에 빠져 사는 이중적인 인물. 원작 웹툰과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충격적인 비주얼과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왼쪽부터 넷플릭스 시리즈 ‘마스크걸’ 공식 포스터, 스틸컷 / 넷플릭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