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사진 찍으러 해외 가는 게 출장?”…홍영기, 네티즌 질문에 발끈 (사진)

460

인플루언서 겸 사업가인 홍영기가 잦은 해외 출장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홍영기는 지난 26일 본인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일본 후쿠오카에서 찍은 사진 여러 장 게재했다. 이후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업가 홍영기 / 이하 홍영기 인스타그램

이날 한 네티즌이 ‘맨날 해외는 무슨 일로 가시는 거냐’고 묻자, 홍영기는 “출장일 때도 있고 여행일 때도 있다. 출장 비중이 9, 여행이 1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또 다른 네티즌이 “옷 사진 찍으러 가는 게 출장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홍영기는 “말을 그렇게 하면 안 돼”라며 긴 답변을 남겼다.

팬들 질문에 솔직하게 답한 홍영기

그는 “그냥 내가 좋아서 옷 사진 찍어 올리고 금전적인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사람 여행인 거고, 업무 때문에 옷 사진을 촬영하러 가면 출장인 거야”라고 강조했다.

이어 “옷 사진 찍으러 가는 게 간단해 보이나 본데, 하루 20벌 이상 갈아입고 촬영해 보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홍영기는 2000년대 후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예쁜 외모로 주목받은 이른바 얼짱 출신이다. 2012년 3세 연하 남편 이세용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과거 코미디TV ‘얼짱시대’에서 활약했던 홍영기는 현재 의류, 뷰티 브랜드 키시닝을 운영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