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가수 김윤아 겨냥해 “창피하지 않나… 제발 공부 좀 하라”

194

밴드 자우림 김윤아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개시에 비판 발언을 한 가운데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김윤아를 향해 “공부 좀 하라”고 지적했다.

정유라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윤아가 앞서 엑스(X·구 트위터)에 올린 ‘RIP 地球(지구)’ 이미지를 공유하며 “내가 중졸이라 이해를 못 하는 건가. 다 떠나 무슨 일본인은 화성으로 이주라도 떠난 것이냐. 일본(인)은 지구에 안 사는 거냐”라고 물었다.

정유라 씨가 경기 수원 팔달구 지동시장에서 열린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의 6.1지방선거 출정식에서 찬조 연설을 하고 있다. / 이하 뉴스1

그러면서 “일본인은 뭐 단체로 방사능 면역이라도 있는 거냐. (김윤아) 말만 들으면 다 죽게 생겼는데, 이 간단한 질문에 답도 못 하면서 ‘몰라. 아무튼 해양오염 일본 전범’ 이러면 장땡인 거냐”라고 지적했다.

또 “나라가 무슨 행동을 할 때는 자국민의 이익이라는 게 있어야 할 텐데, (일본이) 지구를 오염시킬 정도의 오염수를 자기네 나라 앞 바다에 푸는 게 대체 무슨 이득이 있는 거겠느냐”며 “일본인은 생선 안 먹고 일본에는 비 안 오냐. 공부를 해서 국제원자력기구에 들어가서 연구 결과를 들고 반대해야지, 과학이라고는 고등학교 수업 시간에 마지막으로 공부한 사람이 평생을 과학 공부해 온 사람의 말을 ‘아 몰라, 아무튼 맞다’고 이러면 안 창피하냐”라고 덧붙였다.

자우림 김윤아가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SBS 가요대전’ 레드카펫 행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김윤아는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며칠 전부터 나는 분노에 휩싸여 있었다. 블레이드러너 +4년에 영화적 디스토피아가 현실이 되기 시작한다. 오늘 같은 날 지옥에 대해 생각한다”는 글을 올렸다.

아울러 자신의 엑스에도 물이 순환하는 과정이 담긴 이미지를 게재하며 “중학교 과학, 물의 순환. 해양 오염의 문제는 생선과 김을 먹을 수 있느냐 없느냐에 국한되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생선을 앞세워 최악의 해양 오염 사태는 반찬 선택 범위의 문제로 한없이 작게 찌그러진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도 “김윤아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해 ‘지옥이다!’라며 격분하는데, 말이 안 된다. 2011년 후쿠시마 사고 때부터 지옥 불같이 분노했어야 했다”라며 “2016년과 2019년 김윤아는 ‘일본 먹방러’로 끝내줬다. 2016년 ‘일본 먹방러 김윤아’와 2023년 ‘후쿠시마 지옥 김윤아’는 진짜 같은 사람이냐”라고 비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