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4’ PD, 김지영 분량 유독 많았던 이유 밝혔다 [인터뷰②]

600

‘하트시그널 시즌4′(이하 ‘하트시그널4’) 박철환 PD가 김지영 분량이 많았던 이유를 밝혔다.

박철환 PD는 지난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모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 ‘하트시그널4’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4’ 박철환 PD가 28일 서울 모처에서 진행한 위키트리와의 인터뷰에서 프로그램 비하인드 스토리를 말하고 있다. / 이하 채널A

‘하트시그널’은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하게 된 청춘 남녀들이 서로 ‘썸’을 타고,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심리를 추리하는 리얼리티 시리즈다. 2017년 시즌1을 시작한 뒤 벌써 네 번째 시즌으로 지난 25일 종영했다. 이번 시즌에서는 김지영과 한겨례, 유이수와 신민규 두 커플이 탄생했다.

일각에서는 “방송 내내 김지영의 분량이 너무 많다”, “신민규 유이수 현커 같은데 방송에서는 서사가 부족하다”, “김지영이 어장 관리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런 반응에 박 PD는 “저희가 많이 고민하는 부분이긴 하다. 그런데 김지영 서사이기도 하지만 그게 이후신, 유지원, 한겨레의 서사다. 개개인의 서사를 살리다 보면 결국 김지영의 분량이 됐다. 고민했는데 이분들이 끝까지 마음을 바꾸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남자 출연자 전원이 김지영을 좋아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었다는 것.

박 PD는 “결과가 틀어지면 도중에 틀 수도 있는데 결국에는 김지영을 선택했으니까, 이 마음이 끝까지 가는 이유를 설명할 수밖에 없더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입주자들의 마음을 따라가다 보니 김지영 이야기가 많아졌다는 시선으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김지영 이후신 / 이하 ‘하트시그널’ 공식 인스타그램
신민규 김지영

최종 커플이 된 신민규, 유이수 서사가 부족하다는 반응에 대해서는 “입주자들의 마지막 인터뷰를 기반으로 가장 설렜고 절정이었던 순간을 찾는다. 그 감정을 살리는 거고, 저희는 충분히 살렸다고 생각했는데 부족하다고 느끼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신민규도 한 사람의 마음만 연결된 게 아니다. 신민규와 유이수 서사만 가다 보면 접어야 하는 다른 분들의 마음이 있다. 그 마음도 오랫동안 선명하게 지속된 거라, 신민규를 향한 다른 분들의 서사까지 가다 보니까. 유이수는 조금 늦게 와서 감정선이 늦긴 하다”고 설명했다.

인터뷰③에서 계속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