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심야 음악 프로그램 역사상 최연소-최초 2MC 주인공…”엉망진창 잘하겠다”

228

악뮤(이찬혁 이수현)가 ‘더 시즌즈’ 세 번째 MC가 된 것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아트홀에서 KBS2 ‘더 시즌즈-악뮤의 오날오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박형석 PD, 이창수 PD와 악뮤(이찬혁-이수현), 멜로망스 정동환이 참석했다.

‘더 시즌즈’는 KBS 심야 음악 프로그램 최초로 ‘연간 프로젝트’라는 색다른 방식을 도입해, 2023년 한 해 동안 네 명의 MC가 각자 자신의 이름을 건 시즌을 맡아 총 4시즌을 이어서 진행하는 뮤직 토크쇼다.

악뮤 이찬혁 이수현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아트홀에서 열린 KBS2 ‘더 시즌즈-악뮤의 오날오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KBS

전임 MC 박재범과 최정훈에 이어 세 번째 시즌의 MC로 출격하는 악뮤의 이찬혁은 이날 “‘더 시즌즈’ 작가님과 친해서 프로그램 기획할 때부터 무대를 어떻게 할지 미리 공유했다. 너무 멋있게 진행되길래 언젠가 호흡을 같이 맞출 수 있는 날이 오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빨리 될 줄 몰랐다.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수현은 “‘더 시즌즈’가 시작했을 때부터 ‘혹시 나한테 제안이 온다면 어떨까’, ‘혼자서 할 수 있을까’ 생각하면서 김칫국을 마셨다. 그런데 제안이 와서 ‘이건 해야겠다’ 싶었다”며 “작가님, 동환 오빠 모두 예전부터 알던 분들이라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악뮤의 오날오밤’이란 제목의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이수현은 “많은 후보를 거쳐서 결정됐다. 찬혁이 오빠가 가장 밀었던 제목은 ‘악뮤의 낙하산’이었다. 오프닝을 뛰어내리면서 하겠다고 했는데, 도저히 내가 어느 곳에서 참여할지 모르겠더라라며 “저는 ‘낙하산’이 아니면 상관없었다. ‘오날오밤’이 나왔을 때는 누구나 편하게 이야기하고 노래하겠다 싶어서 좋았다”고 비하인드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악뮤(AKMU) / YG엔터테인먼트

이찬혁은 ‘더 시즌즈’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 “올인하지 않으면 안 되는 프로그램이다. 그만큼 전통이 있는 프로그램이다. 본의 아니게 최연소, 최초 2MC 등의 타이틀이 붙었는데, 저희가 ‘스케치북’에 대한 이해도가 가장 높다고 생각한다”면서 “가장 많이 나왔고 많은 교류가 있었고 코너도 맡았었다. 한 명이 올인하는 것보다 두 명이 올인할 때 더 큰 시너지가 나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이찬혁은 “관전 포인트는 엉망진창이다. 좋은 의미로 엉망진창 잘하겠다”고 덧붙였다.

네 번째 시즌 “17번째 시즌에서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까. 그때까지는 밴드마스터로서 열심히 연주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