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2’ 리아킴-미나명, 배틀 중 폭행 사고 발생…모니카 “솔직히 별로였다”

400

‘스우파2’ 리아킴이 배틀 중 미나명을 의도치 않게 폭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배틀 중 의도치 않은 폭행 사고가 발생한 리아킴-미나명 / 이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2’

지난 29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2′(이하 스우파2)에서는 ‘노 리스펙 약자 지목 배틀’과 함께 ‘계급 미션’이 그려졌다.

이날 원밀리언 리아킴은 딥앤댑의 미나명을 노 리스펙 약자로 지목해 배틀을 신청했다. 두 사람은 과거 원밀리언에 함께 소속돼 오랜 기간 합을 맞춰왔으나, 이후 갈등으로 사이가 틀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미나명은 인터뷰에서 “(곡 시안을 짜면) 일주일에 10시간도 못 잔다. 시안 페이만 좀 높여달라고 했다. 많이 할 때는 일주일에 두 개씩 했다. 그런데 시안 페이조차 인상되지 않았다”라고 리아킴과 갈등 이유를 밝혔다.

이에 리아킴은 “아티스트와 원밀리언이 같이 잘될 수 있는 방향이어야 하지 않냐. 원밀리언이 마이너스로 갈 수밖에 없는 조건을 제시하면 우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라고 반박했다.

원밀리언 리아킴, 딥앤댑 미나명(왼쪽부터)

또한 미나명은 선미의 ‘가시나’ 안무를 리아킴이 아닌 티나가 짰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리아킴은 “티나는 ‘가시나’ 안무에 어시스턴트 안무가로 참여했고 댄서들을 티칭했다. 그 모습을 보고 오해를 한 건가? 안무 만든 것 자체는 내가 다 만든 거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배틀에서 리아킴이 “불만이 엄청 많은 것 같더라”라고 언급하자 미나명은 “불만이 많은 것보다 과연 ‘원밀리언 수석 안무가’라는 타이틀을 100% 본인 노력으로 우린 건지 의문스럽다”라고 지적했다.

배틀에서 선공이던 리아킴이 “가볍게 밟아주겠다”라며 기선 제압에 나서자 미나명은 “똑같은 거 또 한다”라고 비웃었다. 도발을 넘어 심각한 분위기까지 간 두 사람은 서로를 때리기까지 했다. 의도한 것은 아니었지만 선공인 리아킴이 미나명을 직접적으로 밀면서 폭력적인 접촉을 시도하자, 강다니엘은 “돈 터치”라고 말렸다. 이를 지켜보던 댄서들도 “진짜 때렸어”라고 경악했다.

배틀 중 사고에 경악한 댄서들

배틀은 2:0으로 미나명의 승리로 끝났다. 하지만 모니카는 “솔직히 별로였다. 왜냐면 두 분이 얼마큼 잘 추는지 알아서인 것 같다. 지금 너무 감정에 휩싸인 상태에서 서로 비난하는 무빙을 하는데 서로 이기겠다고 춘 거치고는 너무 감정이 많이 앞서서 기량을 볼 수 없었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스우파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