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조심하세요” 항공사 횡포에 분노한 혜리, 바로 폭로했다 (전문)

409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가 모 항공사의 서비스에 분노했다.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 /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는 31일 자신의 SNS에 “한 달 반 전에 예약하고 좌석까지 미리 지정했는데 퍼스트 클래스 좌석이 없다고 이코노미로 다운 그레이드(강등). 환불도 못 해주고 자리가 마음에 안 들면 다음 비행기 타고 가라는 항공사”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심지어 두 자리 예약했는데 어떻게 둘 다 다운 그레이드 될 수가 있냐”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마지막으로 그는 “하고 싶은 말이 산더미인데 제대로 못 해서 영어 공부 열심히 해야지 생각한 순간이었다. 너무나도 황당한 경험, 여러분은 조심하시기를”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혜리가 SNS에 올린 항공사 서비스 폭로글 전문

혜리는 미국의 한 유명 항공사를 이용하던 중 이런 황당한 일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외국 항공사의 갑질은 언론을 통해서도 수차례 다뤄진 바 있다. 외국 항공사들은 까다로운 규정을 들이밀며 환불 요청을 거절하거나 일방적으로 항공편을 취소하는 등 불친절한 서비스로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특히 외국 항공사를 제재할 수 있는 법적 근거나 내국인을 위한 보상책 등이 없어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 몫이 되고 있다.

한편 혜리는 차기작으로 영화 ‘빅토리’를 선택했다. ‘빅토리’는 1999년 세기말, 남쪽 끝 거제의 교내 댄스 콤비 ‘필선'(혜리)과 ‘미나'(박세완)가 치어리딩 동아리 ‘밀레니엄 걸즈’와 함께 춤과 음악으로 뜨거운 응원전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렸다.

혜리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