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데이트’ 인증한 나는솔로 영숙, 결국 사과했다 (+인스타)

368

‘역대급 빌런’이라는 평을 듣는 ‘나는 솔로’ 출연자가 사과했다.

그는 바로 SBS Plus ‘나는 솔로’ 16기에 출연한 영숙(가명)이다.

16기는 아직 진행 중이지만, 지난달 30일 방송분이 뜨거운 논란을 불렀다.

영숙과 광수(가명)의 데이트 장면 때문이다. 두 사람은 대화 중 서로 감정이 상했고 영숙은 급기야 먼저 자리를 떠나 혼자 차를 타고 가버렸다.

이하 SBS Plus ‘나는 솔로’

이후 영숙은 숙소에서도 다른 출연자들과 마찰을 빚었다. 방송 이후 관련 영상 댓글 창에는 영숙언행과 행동을 비판하는 의견들이 줄을 이었다.

결국 영숙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아들과 예배를 다녀왔다면서 “무엇보다 마음이 평온하지 않다”고 밝혔다.


영숙은 “저를 보시고 많이 불편하셨으리라 저도 잘 알고 인지하고 있습니다. 광수 님과의 데이트에서 어찌 됐건 데이트인데 먼저 가버린 부분, 그리고 옥순 님이 얘기를 전하였다고 오해하였는데, 사실 전 아직도 옥순 님으로 알고 있었는데요. 그렇게 오해해서 화낸 부분이 옥순 님에게 가장 미안하고, 미안했습니다. 보시는 동안 많이 불편하셨으리라 이해되며 불편하게 해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상철(가명)에게도 사과를 전했다. 상철은 방송에서 영숙과 소위 ‘썸 타는’ 사이다. 영숙은 상철을 향해 “제가 좀 애기 같이 대하였는데, 조금 더 친절히 대하였으면 좋았을 텐데…많이 느끼게 되는 부분이었습니다”라고 했다.

이하 영숙 인스타그램

이어 영숙은 “방송으로 보이는 여러분이 보시고 있는 모든 부분이 저라는 사람이 맞습니다”라면서 “물론, 다 보이지 않은 저의 모습도 있겠습니다만 저의 끝과 끝을 한 없이 모두 보고 계세요. 트라우마로 인해 날이 선 모습과 웃기고 재밌는 당찬 모든 부분이 저라는 사람입니다. 그런 모습들이 보시기에 놀랍고 불편하실 수 있으리라 저도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렇지만, 정말 열심히 촬영에 임했습니다. 방송이 이제 반이 왔습니다. 조금 더 즐겁고 재밌게, 그리고 무엇보다 조금이나마 너그러운 마음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영숙은 ‘나는 솔로’에서 자신을 무용 강사라고 소개했다. / 이하 영숙 인스타그램

그리곤 쇼핑몰 게시판 등에 욕설과 아이를 공격하는 글을 올리는 걸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영숙은 “계속 이렇게 지속된다면 그에 맞는 대응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경고했다.

영숙은 “매주 수요일마다 일상의 전쟁을 마치고 귀한 시간 내어 티비 앞에 앉아 설레는 마음으로

소중한 이들과 함께 즐겁게 시청해 주셔 감사드립니다. 맨날 그런데 싸움 나는 거만 보여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영숙은 혼자 아들을 키우는 싱글맘이다.

이어 “앞으로의 전개는 저도 모르지만, 겸허히 이렇게 저라는 사람을 들여다볼 수 있는 귀한 시간으로 생각하려 합니다. 여러분께서도 하루의 끝에 많이 웃으시고 즐거운 귀한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이제야 마음이 조금은 평온한 것 같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평온하길 기도합니다”라고 전했다.

SBS Plus ‘나는 솔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