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안은진 모두 제쳤다…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 차지한 배우

210

8월 5주 차 TV-OTT 통합 드라마 부문 화제성 순위가 발표됐다.

안은진-조인성 / MBC ‘연인’, 디즈니+’무빙’

5일 기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 따르면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톱 10’ 1위는 배우 남궁민(MBC ‘연인’)이 올랐다. 남궁민 뒤를 이어 2위에는 안은진(MBC ‘연인’), 3위에는 조인성(디즈니+ ‘무빙’), 4위 류승룡(디즈니+ ‘무빙’), 5위 한효주(디즈니+ ‘무빙’)이 각각 올랐다.

남궁민 / MBC 인스타그램

지난 2일 공개된 10회 방송에서는 이장현(남궁민)과 유길채(안은진)의 가혹한 운명 속에 엇갈린 인연을 보여주며 파트1을 마무리했다.

남궁민, 안은진/ MBC ‘연인’ 10회 캡처

병자호란 이후 몇 해가 흘러 조선으로 귀국한 이장현은 유길채에게 줄 꽃신을 가득 싣고 한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이장현이 죽은 줄로만 알았던 유길채는 과거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사내 구원무(지승현)와 혼인을 앞두고 있었다. 길채의 혼인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사람은 량음(김윤우)이었다. 길채를 싫어했던 량음이 유길채에게 이장현이 죽었으며, 죽기 전 다른 여인을 만났다고 거짓말을 한 것이다.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이장현은 다시 유길채를 찾아가 청혼했다. 유길채도 가슴속에 품고 있던 이장현에 대한 슬픔, 사랑, 원망의 감정을 쏟아냈다. 이에 이장현은 “낭자가 주는 벌을 받고 낭자 손에 죽겠어”라며 “나와 갑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사랑만 생각하기에는 두 사람이 처한 운명이 너무도 가혹했다. 전쟁 이후 수년간 가장으로서 가족을 챙겨왔던 유길채는 가족들과 벗 경은애(이다인)를 떠올렸다. 그리고 자신은 그들을 두고 떠날 수 없음을 깨닫고 작별을 고했다. ‘연인’ 파트2는 10회 종영 이후 휴식기를 갖고 다음 달 중 시청자를 찾아갈 예정이다.

남궁민이 올린 자축 사진 / 남궁민 인스타그램

한편 같은 날 남궁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MBC 드라마 ‘연인’이 지난 주 TV-OTT 드라마, 비드라마 종합 화제성 1위를 차지한 결과가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남궁민은 1위라는 글자에 하트를 표시하며 ‘연인’의 뜨거운 화제성에 대한 기쁨을 드러냈다.

함께 발표된 ‘드라마 TV-OTT 화제성 톱 10’으로는 1위MBC ‘연인’, 2위 디즈니+’무빙’, 3위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2’ 등이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