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히어라, 학창 시절 일진 모임 ‘빅상지’ 멤버 활동 의혹 (디스패치 보도)

372

배우 김히어라가 학창 시절 일진 모임 멤버로 활동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디스패치는 6일 이 내용을 단독 보도했다.

배우 김히어라 / 뉴스1
중학생 시절 일진 모임 활동을 인정한 배우 김히어라

디스패치는 김히어라가 강원도 원주시에 있는 상지여중 재학 시절 일진 모임 ‘빅상지’ 멤버였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당시 김히어라가 금품 갈취, 폭행, 폭언 등으로 악명 높았던 일진 모임 ‘빅상지(Big+상지)’에 속해 있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당시 재학생이었던 제보자들은 김히어라가 이 모임에서 활동하며 학교 폭력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일진 활동 및 학폭 의혹에 대해 김히어라는 디스패치에 해당 모임에 속해있다는 사실은 인정했다. 하지만 해당 모임은 일진과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히어라는 당시 폭행이나 폭언 행위에 대해서는 부인하면서도 ‘방관’은 인정했다.

해당 의혹에 대해 김히어라의 소속사는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히어라는 학교 폭력을 주제로 한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학폭 가해자이자 마약 중독자인 이사라를 연기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