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3명 월급 줘도 흑자”…서울 가로수길 인기 카페, 사장이 유이였다

219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카페 사장님이 된 근황을 전했다.

오는 1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KBS2 새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 주인공인 유이와 하준이 동반 출연한다.

배우 유이, 하준이 최근 진행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녹화에 참여했다.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제공

유이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사장님으로 변신해 카페를 운영 중이다. 촬영 없는 날마다 나가 음료와 디저트도 직접 만든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민낯으로 출근하는데, 직원들이 카페 홍보가 안 되니 메이크업 좀 하고 나오라고 한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MC들이 카페 수입을 궁금해하자 유이는 “직원 3명의 월급을 꼬박꼬박 챙겨주고도 흑자를 보고 있다”며 첫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인 수익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옥탑방의 ‘짠돌이’ 김종국도 깜짝 놀랄 돈 관리 방법을 공개하기도. 그는 “신용카드는 안 쓰고 체크카드만 사용한다. 3년 전부터 직접 돈 관리를 시작했는데, 신용카드를 쓰면 한도 없이 엄청 쓸 것 같아 체크카드로 제한하고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집에 있던 빚을 갚고, 부모님 집을 넓은 단독 주택으로 바꿔드렸다”며 부모님께 해드린 남다른 효도 플렉스를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최근 서울 강남 신사동에 카페를 오픈한 유이 / 유이 인스타그램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의 유니폼을 입은 유이 / 하프웨이 공식 인스타그램

한편 유이는 2009년 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해 이름을 알렸다. 데뷔한 해 드라마 ‘선덕여왕’을 통해 연기를 시작한 그는 현재 배우로 전향해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지난해에는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카페 겸 바디프로필 스튜디오 하프웨이를 오픈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