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남편과 첫 키스 하던 날, 첫 성관계…화곡동 모텔서 감자탕 먹다가”

387
유튜브 채널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개그우먼 신기루가 남편과의 첫 스킨십 일화를 고백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는 ‘허언증이 죄라면 이 둘은 모두 무기징역…숨 막히는 두 JB의 토크 미러전ㅣ입에서 불나불나 EP.2’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는 신기루, 이용진, 조세호, 곽범은 ‘연애 전 스킨십’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곽범은 아내와의 첫 키스에 대해 “헷갈린다. 키스하면서 사귀자고 했던 거 같다”고 말했다. 이에 조세호는 “키스 전 상대에게 물어보냐, 아니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이용진은 “세호 형은 서면으로 확인까지 받아야 한다”고 했고, 조세호는 “가볍게 물어본다. 예를 들어 오늘 재밌었다. 그 영화 참 재밌었는데 키스해도 돼? 라고 물어본다”고 밝혔다.

신기루는 “이렇게 물어보면 할 말이 없다. ‘키스해도 돼?’를 물어볼 정도면 (연애) 초반 아닌가”라고 했다. 조세호는 “나는 조심스럽다. 상대방은 준비가 안 됐는데 나만 먼저 일방적일 수도 있는 거니까. ‘키스해도 돼?’ 묻고 ‘아니요’ 하면 ‘오케이’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튜브 채널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신기루는 “예를 들어서 분위기가 잡혔을 때 누나가 먼저 해달라고는 못할 거 아니냐”는 조세호의 물음에 “해달라고 어떻게 얘기하냐. 너 사랑을 몇 회 해봤냐”며 의심했다.

신기루는 “형님(남편)이 분위기를 잡았을 거 아니냐”는 질문에는 남편과의 첫 스킨십을 했던 날을 떠올렸다.

그는 “오빠랑 첫 키스이자 첫 관계를 했던 날이다. 싸워서 헤어지느니 마느니 할 때였는데 난 너 없이 못 산다. 이리 오라더라. 그땐 관계를 안 했을 때였다. 화곡동의 모텔로 오라더라. 싸우고 헤어지자고 했는데 오라고 한다고 가는 것도 우습지 않나. 오빠가 거기서 날 계속 기다리니까 배달 앱으로 감자탕을 시켜줬다. 감자탕이 오니까 감동받아서 울면서 ‘너 없으면 안 된다’며 전화가 왔다”고 말했다.

이어 “가서 소주 한 잔 하는데 오빠가 ‘왜 이렇게 섹시하게 입고 왔냐’더라”며 “듣는 척도 안 하면서 있었는데 ‘먹을래?’ 하더라. 오빠가 살점을 다 발라줬다. 먹여주면서 자연스럽게 키스했다”고 회상해 눈길을 끌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