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덕수용소’ 박살내고 있는 장원영 소속사…다음 타깃은 ‘루미나크’다 (+루미나크 입장)

495

장원영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사이버렉카 ‘탈덕수용소’ 엄벌을 촉구하면서 언급한 ‘루미나크’가 입장을 밝혔다.

그룹 아이브 소속 장원영 / 뉴스1

스타쉽은 지난 14일 “소속 아티스트와 임직원은 연예계 이슈를 빙자한 가짜 뉴스를 양산하고 배포하는 ‘탈덕수용소’에 대한 엄중한 법의 처분을 촉구한다”는 내용의 공식 성명문을 냈다.

회사는 “지속적인 허위사실 유포로 심각한 명예훼손을 해 당사 업무를 방해했을 뿐 아니라 아티스트와 팬에게 심각한 고통을 줬다. ‘탈덕수용소’는 신원이 밝혀지자 계정을 삭제하고,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주장을 하며 개선의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어 엄중한 처분을 절실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탈덕수용소’와 비슷하게 연예계 가짜뉴스를 다루면서 성희롱과 모욕까지 일삼는 또 다른 사이버렉카 ‘루미나크’를 비롯한 채널 다수가 버젓이 활동 중”이라며 “단순 루머를 넘어 해당 내용들이 자신의 의견이 아니라 대중들 반응인 것처럼 포장하는 교묘한 수법으로 대중을 기만하고 법망을 피해 가려 한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14일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발표한 사이버렉카 관련 공식 성명문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공식 SNS

그러자 유튜브 채널 ‘루미나크’의 커뮤니티에 “스타쉽분들 보세요”라는 장문이 게재됐다.

그는 “저를 언급했다는 소식 들었다. 스타쉽에 저를 고소하라고 신고를 넣는 사람들 중에는 팬들도 당연히 있겠지만 그런 압력을 넣는 사람들은 걸그룹 안티”라며 “제가 만든 영상들은 ‘걸그룹 노이즈 마케팅’ 의도로 만들어진 거지 멤버를 욕 먹이거나 모욕할 의도가 전혀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정적 이슈를 다루지만 결국 영상에서는 늘 걸그룹 편을 들어줬다. 이게 걸그룹을 모욕하고 욕먹을 의도라고 생각하느냐. 걸그룹 안티들 압력에 속아 저를 ‘탈덕수용소’와 비슷한 렉카로 언급하다니 너무 속상하다”라면서 “제가 법정에 선다면 변호할 준비가 됐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제가 만든 영상들은 안티들이 주장하는 바와 매우 다르기 때문”이라며 도덕과 법률을 준수했다고 호소했다.

또한 “안티들이 팬으로 가장해 매일 저를 욕하고 고소 선동하는 댓글을 방치했더니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 누구보다도 아이브, 그리고 장원영을 위해 영상을 열심히 만든 제가 어떻게 ‘탈덕수용소’ 같은 렉카냐”라고 강조했다.

해당 글은 댓글 기능이 제한된 상태다.

스타쉽이 ‘탈덕수용소’와 함께 어급한 사이버렉카 ‘루미나크’ 입장 / 유튜브 ‘루미나크’ 커뮤니티

하지만 루미나크의 주장과는 달리 그의 채널 속 최근 유튜브 영상과 숏츠에는 섬네일 및 제목만 봐도 여러 걸그룹의 허위사실 유포 및 모욕에 해당하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스타쉽은 장원영, 아이브 등을 상대로 근거 없는 루머를 양산한 ‘탈덕수용소’ 채널을 대상으로 민·형사상 소송 및 해외 소송을 진행 중이다.

지난 11일엔 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한국연예제작자협회·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탈덕수용소’로 대표되는 악성 콘텐츠 크리에이터에 대한 엄벌을 요구합니다”라는 성명서를 냈다.

‘걸그룹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루미나크’ 채널 속 영상들 / 유튜브 ‘루미나크’ 채널
+1
1
+1
0
+1
1
+1
0
+1
0